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는 인생의 아주 기본적인 것부터 바꿔보기로 했다

[도서] 나는 인생의 아주 기본적인 것부터 바꿔보기로 했다

개리 비숍 저/이지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어릴 적 보았던 광고 중에 인상적이였던 카피가 있다. 작은 차이가 더 명품을 만든다고 했던가, 그리고 커서 보게 되는 그리고 듣게 되는 말 중 하나가 성공하는 사람과 성공한 사람들은 기본이 다르고. 그래서 별거 아닌 걸로 치부할 수 있는 사소한 것 하나 그리고 크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을 수 있는 기본을 중시하는 사람 그런 사람이 되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바로 이런 점 때문에 『나는 인생의 아주 기본적인 것부터 바꿔보기로 했다』가 더욱 궁금했던것 같다. 과연 이 책의 저자가 말하는 기본의 범주에는 무엇이 들어가고 그 기본을 어떻게 바꾸겠다는 것인지 궁금했던 것이다. 

 

 

그리고 펼쳐 본 책속에서 저자는 보통 우리가 그동안 알고 있던 명제에 대해 조금은 반대로 생각해보길 권유한다. 이를테면 자신의 성공을 위해 미래를 향해 달려가는 우리들에게 현재에 존재하는 것에 대해 말하기도 하고 흔히 안좋은 것이며 최대한 피할 수 있으면 피해야 하고 제거해야 할 대상처럼 보이는 실패라는 것에 대한 생각도 달리해보길 말하는데 오히려 균형적인 시각으로 이 실패를 바라볼 필요가 있음을 이야기 한다. 

 

꽤나 인상적으로 다가왔던 내용은 사랑과 관련한 부분인데 누군가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면 그건 그 자체로 받아들이면 된다는 것, 그리고 누군가를 바꾸려고 하기 보다는 그냥 있는 그대로를 사랑하라는 것이다. 

 

사실 쉽지 않은 일이다. 전자의 경우가 된다면 자괴감이 빠져 나에게 뭐가 문제인가 고민할테고 후자의 경우에는 어떻게든 바꾸고 싶어질테니 말이다. 그러나 그 과정도 그 이후도 과연 우리는 만족스럽고 행복할 것인가 싶어진다. 

 


상당히 솔직하고 과감한 조언일 수도 있다. 온갖 미사여구로 포장하지 않는다. 이는 순조로운 칭찬과 영광을 바란다면 쓰레기 같은 일도 받아들이고 말한다. 모든 결과의 책임은 결국 나라는 것이나 결국 행동해야 한다는 것과 같은 책의 표현대로라면 '직격탄'도 서슴없이 날린다. 

 

이 직격탄이 바로 『나는 인생의 아주 기본적인 것부터 바꿔보기로 했다』의 매력이다. 때로는 강력한 어조로, 또 때로는 부드럽지만 단호한 목소리로 말하는 현실적인 조언들이 오히려 다른 어떤 이야기들보다 와닿는 이유도 모두가 듣기 좋은 소리가 아닌 쓴소리일지언정 누군가는 해야 했을지도 모를 이야기를 담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래서 이 책은 곁에 두고 마음이 느슨해지는 순간, 내가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겠는 순간 읽어보면 정신이 번쩍 들 책일것 같다. 2022년의 상반기를 마무리해야 할 시점이다. 남은 6개월, 그 이상의 시간들을 위해서 지금 당장 우리가 바꿔야 할 아주 기본적인 것들에 대한 직격탄을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여 보자.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