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그 남자의 시계

[도서] 그 남자의 시계

흐라넥 글/스티븐 루이스 사진/배상규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요즘은 남자들도 패션이나 미용에 관심이 많고 실제로 더 잘 꾸미고 가꾸는 사람들도 많다. 그런 가운데 남자들에게 있어서 다양한 패션 아이템 중에서도 뭔가 성공한 이미지와도 직결되는 것 같은 럭셔리함을 나타내는 아이템이 있다면 바로 시계가 아닐까 싶다. 

 

다양한 명품 시계들을 보면 가격이 참 놀랍다. 여성들의 보석이나 가방 등과 같은 패션 아이템도 그렇지만 시계도 만만치 않은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 만나 본 『그 남자의 시계』는 단순한 럭셔리함을 넘어 유명인사들과 인연이 있는 시계 이야기, 그리고 그들이 시계에 대해 갖는 생각 등을 소개한다. 

 

 

책에는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명품 시계들이 등장한다. 일명 '00 수장고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책에 소개된 시계들을 일단 브랜드별로 분류하고 있다. 분명 명품 브랜드들이지만 사용감이 묻어난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명품 시계의 카달로그와는 다르다. 유명인사들의 애장품을 남자, 그리고 시계라는 키워드에 맞춰 소개하고 있다고 보면 되는데 실제 착용을 했던 시계들이다보니아무래도 새것에서 느껴지는 화려함이나 럭셔리함은 잘 보이지 않는다. 

 

그렇지만 그 시계에 담긴 이야기가 참 재미있다. 하나도 같은 시계가 없고 각각의 시계에 담긴 사연이 있으니 더욱 그러하다. 개인적으로 가장 신기하면서도 독특했던 시계는 두 번째 사진 속 시계다. 

 

시계인데 마치 쇠창살처럼 격자무늬가 덧입혀져 있다. 잭 칼슨이라는 고고학자 겸 작가분이 소개하는 시계 속 이야기는 새삼 유적 발굴의 묘미를 느끼게 한다. 참고로 격자무늬라고 생각했던 것은 바로 파편 방지망이라고 한다. 시계유리에 금이 가지 않도록 방지하는 것이라고.

 

각자가 어떤 사물에 대해 지닌 추억이 있을테고 때로는 로망이 있을텐데 이 책은 시계라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서 꽤나 흥미롭다. 남자의 시계지만 시계가 지니고 있는 이야기는 남자에 국한되지는 않는듯해서 다양한 시계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가 궁금한 분들에게 추천해주고 싶다. 물론 시계에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도 추천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