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노랜드

[도서] 노랜드

천선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노랜드』는 『천 개의 파랑』, 『나인』의 천선란 작가의 두 번째 소설집이다. SF소설집이기도 한 이 작품에는 총 10편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작품은 디스토피아적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이야기가 그려진다는 점에서 의미있다고 할 수 있겠다. 

 

 

악마로부터 인간을 지키기 위해서 늑대처럼 되었지만 악마가 사라지자 오히려 인간에겐 위협적인 존재가 되는 이들의 이야기(「흰 밤과 푸른 달」)를 필두로 '바키타'라는 존재의 등장과 그로 인해 인류가 겪는 적응과 위기를 담아낸 이야기(「바키타」), 우주 속에서 지구처럼 사람이 살 수 있는 행성을 찾고자 하는 노력을 보여주는 이야기 (「푸른 점」)도 나온다. 우주 어딘가에 분명 이런 행성이 하나 이상은 있을거란 생각은 들지만 실제로 그곳으로 가기란 현대 기술로는 쉽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해가 다르게 지구 환경이 오염되고 그로 인한 문제들이 우리의 생활 속에 드러나면서 이런 이야기들을 자주 볼 수 있어서인지 마냥 허뭉맹랑하게 보이지 않고 뭔가 희망을 걸어보고 싶어지기도 한다. 
 


이외에도 죽은 줄 알았던 형과 마주하게 된 자폐를 지닌 쳔재 동생의 이야기를 그린 「옥수수밭과 형」, 해리성 인격 장애로 재에게 존재하는 제라는 또다른 인격의 이야기를 담아낸 「제, 재」, 엄마의 부고 소식을 듣고 찾아간 고향에서 경험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인 「이름 없는 몸」, 뭔가 오리엔탈 오컬트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작품 「-에게」도 흥미롭게 다가온다. 특히 「-에게」는 누군가에게 불리는 이름의 의미를 생각해보게 만든다. 

 

「우주를 날아가는 새」는 멸망해버린 듯한 지구에서도 종교적 행위가 여전히 이뤄지고 마치 제비 다리를 구해 준 흥부처럼 신비로운 존재인 새의 부러진 다리를 치료해 준 주인공이 겪는 기묘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두 세계」는 이 작품의 제목이 등장하는 이야기로 노랜드에서 산 책의 결말과 관련해서 구매자인 동시에 독자이기도 한 신규영이라는 인물의 기묘함이 그려지는 작품이며 마지막 「뿌리가 하늘로 자라는 나무」는 외계인의 침략을 당한 지구의 상황, 그속에서 살아남은 이인이라는 인물의 기묘한 경험을 그리고 있다. 

 

마치 지구가 멸망해도 인간이란 존재는 끊임없이 방법을 강구해내려는 모습을 보는 것 같고 또 한편으로는 위기와 절망 속에서도 희망이라는 무기만큼은 절대 좋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게 되는것 같기도 하다. 게다가 그속에기묘하고도 미스터리한 분위기까지 첨가시켜 SF 소설과 미스터리소설의 적절한 배합이 돋보이는 작품이지 않았나 싶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