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래 미스터리

[도서] 전래 미스터리

홍정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어렸을 때부터 많이 읽었던 전래동화 다섯 편에 미스터리를 가미한 책이 바로 『전래 미스터리』다. 나 역시도 비교적 최근에서야 우리나라 전래동화 중 결말이 우리가 알고 있는 내용과는 전혀 다른 그야말로 잔혹동화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림형제의 이야기 속 동화 역시 상당히 잔인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 이 책은 K-미스터리를 표방하면서 여러 요소들이 가미되어 더욱 오싹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콩쥐 살인사건」는 바로 <콩쥐와 팥쥐>의 이야기로 역시 기본적인 틀은 똑같다. 콩쥐가 엄마를 여의고 아빠는 재혼을 하고 이후 콩쥐는 계모와 팥쥐로부터 괴롭힘을 당한다. 그런데 어느 날 콩쥐가 사라지는데 그곳엔 잘린 발목만 있다. 그런 가운데 원님이 진달래 꽃신을 신은 채인 발린 발목의 주인이 누구인지 찾게 되면서 벌어지는 기상천외하면서도 다소 엽기적인, 그야말로 동심파괴의 잔혹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첫 이야기부터 충격적인 전개가 펼쳐진다. 

 

「나무꾼의 대위기」는 '선녀와 나무꾼'인데 선녀와 결혼을 꿈꾸지만 이 작품 속에는 결코 사슴을 구해주고 선녀와 행복하게 살았다고 할 수 없는 오싹한 전개로 펼쳐지는 나무꾼의 위기를 그리고 있다. 

 

「살인귀 vs 식인귀」는 사실 제목만 보고선 어떤 이야기일까 감을 잡을 수 없었는데 알고 보니 '해와 달이 된 오누이'였다. 원작에서 호랑이는 결국 엄마와의 약속을 어기고 엄마를 잡아 먹지만 이 이야기에서는 거기에서 한발 더 나아가 더욱 강한 빌런이 된 호랑이를 그리고 있으며 그런  가운데 살인귀과 식인귀의 대결을 통해 섬뜩함을 더하는 이야기다. 

 

「연쇄 도살마」는 '여우 누이'의 이야기에서 가축의 간을 먹던 이야기에서 누이의 엽기적이고 잔혹한 모습은 더 심해지고 여기에 세 아들까지 뭔가 수상한 모습으로 그리면서 잔혹함과 섬뜩함을 더해진 이야기다. 원래도 무섭고 섬뜩했던 이야기기인 '여우 누이'의 진정한 매운맛이라고 봐야 될 것 같다. 

 

마지막 이야기인 「스위치」는 '혹부리 영감'의 이야기로 권선징악, 착하게 살아야 한다는 이야기는 나쁜 혹부리 영감에게 속은 도깨비가 흑화되어 단순히 나쁜 혹부리 영감에게 혹을 하나 더 붙여주는 수준을 넘어 아예 나쁜 혹부리 영감은 물론 다른 사람들까지 죽이다가 파란 눈을 가진 백정 아들을 만나면서 살육을 멈추게 되는 이야기다. 

 

다섯 편의 전래 동화의 잔혹 동화 버전이며 원래 악당 역할이라고 해야 할 캐릭터는 더욱 흑화되거나 권선징악을 넘어 처벌 수준, 아니면 복수로까지 이어지는 이야기이기도 하며 기존의 결말을 뛰어넘는 반전을 보여주는 동시에 동심파괴란 무엇인가를 제대로 보여주는 작품 모음집이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