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마드리드 산책

[도서] 마드리드 산책

강명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스페인 여행을 하게 된다면 바르셀로나를 가장 먼저 떠올렸고 마드리드는 궁전과 프라도 미술관 정도만 떠올리며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유럽 사람들도 살고 싶어한다는 스페인이지만 이상하게도 마드리드보다는 다른 도시에 더 관심이 갔었던게 사실인데 『예술의 정원 마드리드 산책』을 보면서 마음이 달라졌다. 

 

 

이 책의 저자 역시 사람들이 시간과 돈을 들여 스페인 여행을 와서는 마드리드를 제대로 둘러보지 않은채 다른 도시들에 비해 스쳐지나가듯 하는 것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왜 마드리드를 여행에 시간을 더 투자해야 하는지, 무엇을 놓치지 않고 보고 가야 하는지를 알려주는데 그중 처음으로 나오는 곳은 예술품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생각할만한 프라도 미술관이 나온다. 

 

인상적인 대목은 이곳은 실내 사진 촬영이 안되는 곳이라고. 프라도 미술관의 관장은 관람객들이 인생샷을 남기는데 주력하기 보다는 직접 눈으로 관람하는데 신경을 쓰길 바라는 마음에서인데 의외로 관람객의 반응이 좋다고 한다. 게다가 폐관 2시간 전에는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만약 마드리드에 체류하는데 시간이 길다면 이 방법을 잘 활용해보는 것도 나쁘진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대표적인 프라도 미술관을 시작으로 어떻게 보면 덜 알려졌지만 함께 관람하면 좋을 미술관들을 덧붙여 알려주기도 하는데 그중에서 의외로 자신의 취향을 발견하게 될지도 모른다. 게다가 다양한 장르의 콘서트나 공연장에 대한 정보도 있어서 공연 정보를 미리 체크하고 가서 일정을 조율하더라도 현지에서 클래식 공연 관람이나 재즈 공연 관람 등과 같은 시간을 갖는 것은 평생 잊을 수 없는 시간이 되겠구나 싶어 여행을 가게 된다면 이런 부분도 고려해볼만한 요소라고 생각한다. 

 

또 유럽하면 대표적인 건축물로서 궁전과 성당을 빼놓을 수 없는데 흔히 프랑스의 궁전이 화려함의 극치라고 하지만 마드리드의 궁전도 그에 못지 않게 아름답고 또 성당의 경우에는 엄숙한 분위기와는 또다른 화려함으로 직접 보게 된다면 입을 다물 수 없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가만히 앉아서 보고 있기만 해도 정말 몇 시간이 금방 갈것 같은 장소들이 책에는 참 많이 나온다. 일단 너무 예쁘다. 눈으로 보기만 해도 감탄할것 같은데 곳곳에 자리한 예술품, 또는 장식들을 보고 있노라면 왜 우리가 스페인 여행에서 마드리드 여행을 소홀히 해서는 안되는지를 제대로 보여주는것 같아 참 멋진 곳들을 많이 알게 된 책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