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교과서가 쉬워지는 한국사 여행

[도서] 교과서가 쉬워지는 한국사 여행

홍수연,홍연주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일상으로 돌아가며 이제는 국내외 여행도 활기를 띠고 있다. 그런만큼 아이들이 있는 집은 아이와 함께 어딘가로 가볼까하는 마음이 들텐데 막상 가려고 하면 어른들만 가는 것과는 달리 고민해야 할 것들이 많다. 그럴 때 이왕이면 교과 연계로 가볼만한 곳들 중에서 아이와 호감도와 맞는 여행지를 고른다면 그 여행이 훨씬 의미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교과서가 쉬워지는 한국사 여행』는 이런 상황에 딱 어울리는 책으로 특히 그 대상이 초등학생을 둔 가정이라면 너무나 유용하게 볼 수 있는 여행 도서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이 책에는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려 있는 한국사 여행지를 포함해 그 주변의 명소가 무려 199곳이 소개되어 있기 때문이다.  

 

 

한국사를 배울 때 책을 통해, 책에 수록된 다양한 유물과 유적 등을 이미지로만 보았는데 만약 실제로 가서 볼 수 있다면 단순히 오래 기억에 남아 학업에 도움이 되는 것 이상으로 우리나라의 소중한 역사를 알아가는 귀한 시간이 될거란 생각도 든다. 

 

책은 먼저 199곳의 장소를 소개하기 전에 한국사 공부의 특성상 빠지지 않는 한중일 삼국을 각 시대별로 흐름에 따라 만나볼 수 있게 하는 연표가 나온다. 같은 시기 3국에서는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를 통해 국제 관계를 알 수 있으니 좋은것 같다. 어떤 면에서는 다른 나라의 역사적 사건이 나머지 두 나라에도 영향을 미치기에 더욱 중요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 책의 특징은 한국사와 관련한 여행지를 소개한다는 점에서 보통 여행지를 소개할 때처럼 지역별로 묶어서 소개하는 것과는 달리 한국사의 흐름(고대부터~)에 따라 그 역사와 관련한 여행지를 수록하고 있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가장 먼저 소개된 여행지가 연천 전곡리 구석기 유적지라는 점이다. 

 

좀더 자세한 이야기를 들여다보면 해당 여행지가 역사적으로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알려주고 해시태그를 붙여두기도 해서 SNS에서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을것 같은 동시에 여행지를 다녀와서 기록으로 남기고자 할 때 SNS 해시태그로 활용해도 좋을 것이다. 

 

교과 연계 한국사 여행이라는 점에서 해당 여행지와 관련한 한국사 이야기도 자세히 알려주고 해당 장소와 관련해서 충분히 흥미롭게 접근할 수 있는 질문, 또는 역사적 사실을 실고 있기 때문에 그곳을 여행하기 전에 먼저 이 글을 읽고 간다면 알고 가서 보는 묘미도 있을거란 생각한다. 

 

관련 사진 자료도 적지 않게 실고 있고 더 알아두면 좋을 TIP도 첨가하고 있다. 또 여유가 된다면 추후 보충 학습처럼 해당 여행지와 연계해서 함께 여행해보면 좋을 여행지도 알려주기 때문에 상당히 알찬 여행 계획을 해볼 수 있는 유익한 책이다.

 

이런 방식으로 고대부터 대한민국 정부 수립과 한국전쟁에 이르기까지의 한국사 관련 여행지가 소개되며 특집으로는 국내는 물론 중국, 북한에 있는 우리나라의 문화유산과 유적지도 실고 있기 때문에 참고해서 함께 보면 좋을것 같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