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K-디저트

[도서] K-디저트

정운경,김정희,이수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나라 디저트하면 가장 먼저 떡종류가 떠오른다. 참 맛있기도 하고 예쁘고 나름 다양해서 좋은데 냉동시키지 않으면 사실상 하루를 넘기기가 힘들어서 대중화하는데에는 어렵지 않나 싶은 생각도 들어 아쉬웠는데 요즘에는 다양한 방면으로 한식의 세계화라든가 K-푸드의 인기 등에 힘입어 좀더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는 방법들도 고안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만나보게 된, 제목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K-디저트』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는데 이 책은 크게 3가지의 방향점을 잡고 있다. 

 

1. 주전부리의 대중화 / 2. 한식 디저트의 세계화 / 3. 와인과의 페어링

 

확실히 그동안 한정적이던 이미지를 탈피해 대중화와 특별한 날에 먹는 음식을 넘어 일상에서도 즐길 수 있는 디저트화가 가능하다면 참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책에서는 먼저 트렌디한 한식 디저트를 만들어 보기에 앞서서 준비과정이 나온다. 아무래도 일반적인 요리는 아니기에 도구나 재료부분에서 보통의 요리 도구와 공통된 부분도 있지만 아닌 경우도 있으니 내용을 숙지하고 넘어가면 좋을것 같다. 

 

또 고물 만들기나 기본적인 떡 만들기도 어떻게 보면 앞으로 만들어나갈 K-디저트의 베이스라고 할 수 있기에 이 부분도 익숙하지 않다면 연습이 필요해 보인다.






 

본격적인 만들기 편에서는 주전부리와 마실거리, 그리고 와인 페어링으로 나눠볼 수 있는데 주전부리도 떡과 약식, 브라우니, 스콘, 떡케이크, 타르트, 쿠기, 빵 종류와 같은 약간 양식으로 비유하면 베이커리 쪽이라고 할 수 있는 주전부리와 강정, 정과, 약과, 다식 등의 다소 가볍게 느껴지는 스낵류로 나눠서 만들기 방법을 알려준다. 

 

이 두 종류의 주전부리만 합쳐도 가짓수가 상당하고 무엇보다도 비주얼이 너무 예쁘다. 일본의 화과자에 비교했을 때 뭔가 은은한 미가 느껴진다고 해야 할까? 먹기가 아까울 정도이며 종류에 따라서는 퓨전 스타일이나 오히려 서양식 베이커리를 연상케할 정도의 비주얼이라 한식 디저트 카페에서나 볼 것 같은 멋스러움마저 느껴진다. 떡을 사용했다는 것을 모른다면 영락없이 빵시트인줄 알것 같을 정도이다. 

 

각 디저트들이 보통 언제 먹었는지에 대한 설명을 함께 담아두어서 이번 기회를 통해 알아가는 묘미도 있고 레시피 자체도 사진 이미지를 통해서 알려주고 또 비교적 복잡하지 않은데다가 제작 과정도 길지 않아서 부담을 덜어준다. 

 

종류에 따라서는 한끼 식사용으로도 좋고 잘만 만들수 있다면 선물용이나 손님 접대용으로도 너무 좋을것 같고 또 요즘 홈카페가 유행인데 이걸 만들어서 전통차, 아니면 부록에 나오는 와인 페어링으로 차려도 근사한 홈파티 상차림이 될 것 같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