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대장장이 왕 1

[도서] 대장장이 왕 1

허교범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언뜻 보면 외국작가의 스토리인가 싶지만 반갑게도 한국 판타지 문학 작품이라는 사실에 한껏 고무되는 『대장장이 왕』이다. 이 작품은 시리즈 1권으로 인류의 탄생에 관련한 이야기부터 시작한다는 점에서 대서사시의 서막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젤레즈니 여왕 데네브가 한 곳에서 새로운 별이 나타나기를 기다린다'는 다소 긴 부제를 가진 1권은 평화 조약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게다가 그 기간이 10년이라는 유효기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로부터 8년이 된 시점에서 대외적인 명분은 제쳐두고 실질적으로는 자신이 제국 전체의 권력을 가지려는 욕심의 발로에서 황제가 계약을 갱신하려고 한다. 

 

곧 10년이 도래하니 그전에 해결을 보려는 심산이겠지만 평화가 아닌 자신의 완전장악과 장기 집권이 더 큰 목적일 수도 있겠다. 그런 가운데 애초에 이 평화조약의 모임을 주도했던 대장장이 왕이 있었는데 그는 신의 은총을 받아 능력을 부여받았지만 점차 이를 잃게 되면서 황제는 이것을 이유로 계약 갱신을 서두르는 것이다. 

 

게다가 대장장이 왕이 존재하지 않기에 더욱 절호의 기회일 수 있다는 점도 황제의 결정을 부추긴 것일텐데 여기서 대장장이는 고대 신으로부터 가히 막대한 능력을 부여받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존재로 등장한다는 점이 상당히 인상적이다. 그런 신이 유일하게 내린 금기가 바로 '인간만을 창조하지 말라'는 것이다. 

 

그런 가운데 사제들은 부제 중인 왕을 새롭게 뽑으려고 하고 이때 등장하게 된 인물이 에이어리다. 서른두 번째 대장장이 왕이 된 에이어리(원래 이름은 에퍼). 1권에서는 이야기가 전개되는 시대적 분위기, 배경 등과 함께 다양한 요소들이 가미되면서 작품 탄생의 서막에 어울리게 무대 장치가 설치되는 느낌과 함께 부재중이였던 새로운 대장장이 왕의 탄생, 그리고 이의 대척점에 있어 제국을 완전히 통일해 자신의 통치 아래 두려는 황제의 계략 등이 등장함으로써 과연 앞으로 에이어리가 어떤 모험을 하게 되고 진정한 지도자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한다.

 

한국형 판타지 모험에 국한되지 않도록 신화와 전설 등의 광범위한 요소들을 결합하고 이국적인 분위기 속에서 이 요소들이 잘 표현될 수 있도록 하고 있는 점, 그리고 에퍼가 에이어리라는 막대한 지위를 부여받은 가운데 앞으로 과연 이것을 어떻게 사용할지도 궁금해지는 작품이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