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다니엘 핑크 후회의 재발견

[도서] 다니엘 핑크 후회의 재발견

다니엘 핑크 저/김명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보통 '후회'라는 감정을 떠올리면 부정적이여서 최대한 줄여야 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오죽하면 '후회 없는', '후회하지 않도록'... 과 같은 후회는 줄이는 것을 넘어 제거해야 할 대상으로 볼까 싶다. 나 역시도 2022년을 3개월 남짓 앞두고 연말 즈음 최대한 후회를 줄이자는 생각으로 남은 시간 동안 뭔가 하나라도 더 이루고자 애쓰고 있으니 말이다. 

 

최대한 후회없는 삶을 살고 싶은 마음도 그런 이유일테고 안하고 후회하느니 차라리 하고 말지라는 생각을 하는 것도 나중에 돌이켜보면 정말 그때 왜 안했을까하는 일들이 늘 아쉬움으로 남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후회의 재발견』이라는 제목의 책이 더욱 궁금해졌다. 후회와 관련해서 당연하게만 생각해왔던 발상을 뒤집는, 후회란 것을 새로운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는 이 책에는 과연 어떤 메시지가 담겨져 있을지 기대되었다.

 

이 책의 저자는 비즈니스 사상가라고 한다. 출간된 이후로 무려 27개 언어로 번역되었다고 하니 새삼 저자인 다니엘 핑크라는 인물이 대단한 사람이구나 싶은데 세계적인 미래학자로도 유명하다고. 게다가 앨 고어 전 부통령의 수석 연설문 작성자이기도 했던 관계로 백악관에서 일한 바도 있고 그외에도 다양한 사회활동을 한 인물이기도 하단다. 

 

주요 관심사는 사회변화와 관련한 내용으로 이를 통해 미래에 대해 이야기한다고 하는데 그런 사람이라 그런지 후회라는 감정에 대해 '독특한 능력'으로 인식하고 인간이 후회를 하는 과정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는가에 대해 집중하고 있다. 

 

그래서 곰곰이 어떤 상황에 대한 후회를 할 때를 돌이켜 보았다. 보통 아쉬움이 가장 크고 앞으로는 어떻게 해야 할지, 이번을 계기로 어떻게 하자는 식으로 다짐을 하기도 하는데 이것이 곧 '성찰의 힘'이였던 셈이다.

 

그리고 이 과정을 통해 우리는 앞으로 더 나은 선택을 위한 일종의 시행착오를 줄여나가는 것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해보았는데 다니엘 핑크는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후회 최적화 프레임워크'라는 주장을 통해서 우리가 자신을 되돌아보고 좌절하고마는 것이 아니라 후회의 과정을 거치면서 변화하고 새로운 시작을 도모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다. 

 

결국 다니엘 핑크가 말하는 후회는 우리를 좌절에 머물러 있도록 하는 것이 아닌 좌절을 딛고 이전과는 다른 변화를 통해 새로운 시작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고 이를 보다 현실화하기 위한 방법을 책을 통해 자세히 보여준다. 

 

후회하지 않으려고 살았던 삶이 정답만이 아니라는 것을, 후회하는 상황에서 어떤 성찰과 그 이후 어떤 선택을 하는지에 대한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과 이상을 통해 후회란 결국 인간만이 가진 생각할 줄 아는 힘과도 연결된 의미있는 것임을 깨닫게 해주는 책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