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마지막 이야기 전달자

[도서] 마지막 이야기 전달자

도나 바르바 이게라 글/김선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어린이 문학에 조금이라도관심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뉴베리상에 대해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마지막 이야기 전달자』는 바로 2022년 뉴베리 대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더욱이 뉴베리상이 제정된 지 딱 100주년이 되는 해에 대상에 선정된 작품이라는 점에서 왠지 더욱 의미있게 다가온다. 

 

SF장르의 어린이 문학인 이 작품은 2022년 푸라 벨프레 대상 수상 작품이기도 하다. 그러니 작품상에 있어서만큼은 믿고 볼 수 있는 책이라 할 것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매체에서 올해 최고의 책으로 선정했을 정도이니 아이들에게 추천할만한 책이 아닐까 싶다. 
 

 

미래의 지구는 핼리 혜성의 궤도 이탈로 지구 멸망을 목전에 두고 일부 선택받은 사람들과 그 가족들만 새로운 행성으로의 이주가 결정되는데 페트라 레냐 역시도 아버지가 지질학자이고 어머니가 힉물학자인 이유로 과학자와 그 자녀만 선택되는 이주 행렬에 포함된 것이다.

 

결국 페트라는 이주 계획에 따라 세이건이라는 행성에 도착하지만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함께 왔던 나머지 가족(부모님과 동생)이 없다. 게다가 처음 의도와는 달리 우주선을 장악하고 사람들을 마치 공장에서 찍어내듯, 하나의 부품마냥 통제하는 사회가 되어버렸는데 무엇보다도 지구의 기억을 모조리 지워버린 가운데 할머니처럼 이야기 전달자가 되고 싶었던 페트라만이 유일하게 지구에서의 일들을 기억하게 된 것이다. 

 


모두가 통제 가능한 존재로, 자신의 이름도 지워진 채 제타1... 이런 식으로 불리는 가운데 페트라 역시도 그들 사이에 섞여서 기억이 지워진 존재처럼 연기를 한다. 이 모든 일을 계획한 존재 콜렉티브. 콜렉티브에 의해 부모님까지 잃은 페트라. 실날같은 희망이 사라진 페트라 앞에 할머니의 이야기가 떠오른다. 유일하게 지구를 기억하는 존재인 자신이 제타1, 2... 이런 식으로 불리는 사람들을 영원히 이렇게 살지 않도록 하겠다는 결심을 하게 된 것이다. 
 

콜렉티브의 생각처럼 모든 인간이 동일한 생각을 하고 이견없이 기계처럼 행동하면 정말 아무 문제가 없을까? 그들의 창작과 탐구심, 그리고 앞으로 더 나아가려는 지적 호기심은 정말 완전히 제거될 수 있을까? 그것을 표출했을 때 제거한다고 과연 이 모든 문제가 해결되고 완벽한 통제가 가능한 세상이 될까?

 

그건 인간을 너무 단세포적인 존재로 보고 있는게 아닐까? 모두가 평등하고 동일할 때 과연 그 삶은 인간으로서의 살아갈 가치가 있는 것일까 싶어진다. 무리에서 튀겠다는 생각이 아니라 제각각이 지닌 자율성과 개성, 창조성 등이 만들어내는 세상의 다채로움을 오히려 더욱 생각해보게 만들고 진정한 인간다움을 생각해보게 만드는 작품이다. 

 

어린이 문학이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며 영화로 만들어도 충분히 재미있을것 같은 소재이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