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혼김치

[도서] 혼김치

배양자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김치는 우리 집 밥상에서 늘 빠지지 않고 기본으로 나오는 반찬이다. 그런데 김장을 담그지 않다보니 그때그때 필요한 만큼만 사먹고 있다. 김장의 수고스러움을 따로 경험하고 싶지 않기에 따로 김장 김치를 가져다먹지 않는 탓고 있고 많이 먹질 않다보니 남는게 더 많아서 필요한만큼만 사먹는게 더 낫겠다는 결론에 도달한 탓도 있다. 

 

그런데 먹다보면 공장에서 만드는데도 불구하고 그때그때 맛이 다른것 같다. 배추가 그때마다 달라서인지, 아니면 유통과정에서 숙성도의 차이의 때문인지는 모르겠다. 그래서 요즘 드는 생각은 조금씩 그냥 만들어 먹을까 싶어진다. 겉절이는 좋아하는 편이니 말이다.

 


그래서 보게 된 책이 바로 일명 '혼자 사는 사람들을 위한 김치' 레시피를 담아낸 『혼김치』다. 김치라고 하면 배추와 무를 주로 한 김치만 생각했는데 책을 보면 정말 다양하다. 예전에 백주부가 토마토 김치라는 걸 방송에서 만들었던 적어 있는데 맛있다는 출연진의 말에 어떤 맛일까 궁금했었는데 책에도 방울토마토를 활용한 김치가 있어서 기대된다. 

 

책의 서두에는 혼김치의 저자와 이 책에 대한 간략한 소개가 나오고 이어서 앞으로 소개될 혼김치 종류를 나눠놓은 파트별 주재료와 부재료가 먼저 소개된다. 또 사전준비 과정과 관련한 이야기는 물론 김치를 만들어서 보관할 용기에 대해서도 언급하는데 아무래도 김장김치처럼 대량으로 만드는게 아닌 혼김치이기에 가능한 용기들이지 않을까 싶다. 

 

 

그런게 준비과정이 끝이 났다면 총 5개의 Part인 하루에 김치 / 냉털이 김치 / 채식주의 김치 / 손쉽다 김치 / 울엄마 김치로 나눠서 본격적인 김치 만들기와 레시피가 소개 되는데 김치의 경우 종류에 따라서는 김치소와 양념이 결코 적다곤 할 수 없다. 그렇지만 겹치는 양념도 있고 김치소의 경우에도 하나를 만들어서 주재료만 바꾸면 번거로움 등의 문제도 충분히 해결할 수 있을것 같다.

 

흥미로운 점은 보통 요리하면 '몇 인분'인가로 표기가 되는데 김치이다보니 분량(00회분)으로 표기되고 먹는 시기(00일후)와 보관 기간(00일/00개월)이 표시된다는 점이다. 게다가 각 김치마다 알아두면 좋을 Cooking Tip도 빠트리지 않고 꼼꼼하게 챙겨주니 마치 요리 수업에서 김치 과정만 따로 수강하는 기분도 들었고 그만큼 집에서 많지 않은 분량의 김치를, 다양하게 맛보고 싶은 분들에겐 더없이 유용한 김치 레시피북이라고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