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영감달력

[도서] 영감달력

정철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어린 아이들이 하는 말을 보면 가끔씩 깜짝 놀랄 때가 있다.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하는지 정말 재치있기도 하고 상상력이나 표현력이 두뇌가 딱딱해져버린 어른들과는 차원이 다르구나 싶어진다.

 

나이가 들면서 소위 창의적인 생각과는 점점 더 멀어지고 어떤 일에 영감이 번뜩이지도 않는것 같아 책을 많이 읽음으로써 그 문제를 해결해 보려고 하는데 이번에 만나 본 『영담 달력』의 경우에는 국민 카피라이터로 불리는 정철 작가의 글로서 나이가 들면서 공감하게 될 영감 부족을 이 책을 통해 1일 1영감으로 채워갈 수 있다고 말한다.

 

재미난 점은 35세 이상의 영감을 깨워 줄 책이라고 언급하고 있는 부분인데 매일 똑같은 일상 속에서 다람쥐 쳇바퀴 도는 생활을 하고 있다면, 그래서 영감이라고 1도 떠오르지 않는다면 1년 치의 영감을 차곡차곡 담아내고 있는 『영감달력』을 추천하고 싶다. 
 

 

특히나 이 책이 의미있는 것은 ‘정철 베스트 카피 컬렉션’이라고 봐야 하기 때문이다. 영감이란 떠올리는게 아니라 찾는 것이라는 정철 작가의 주장대로 이 책은 1일 1영감을 통해서 생각을 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고 또 어떤 면에서는 답답한 문제에 대한 해답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될것도 같다.

 

개인적으로 이 책의 내용 중 가장 좋았던 영감들은 바로 위의 사진 속에 있다. 당장 버려야 할 것들에 속하는 수동/소극/나약. 어떤 결정을 할 때, 그리고 무엇인가 새로운 일을 할 때, 그리고 내가 이루고 싶은 꿈에 있어서조차 어쩌면 나는 이 세 가지를 버리지 못하고 계속 끌어안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니 당장 미련없이!! 과감하게!! 쓰레기통에 버려야 겠다는 생각을 한다.

 

또 육하원칙이라는 것이 보통 우리가 생각하는 5W1H가 아니라 전혀 다른 의미로 표현된 페이지가 인상적이다. 내 삶에 대해 돌이켜보고 앞으로의 삶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생각해보게 되는 시간이기도 했다.

 

 

그리고 이 나이에 꿈을 꾼다는 것이 가능할까 싶은 두려움, 걱정 그리고 망설임이 한가득인 나에게 이 책은 꿈을 꾼다는 것에 대한 영감을 주는데 꿈을 꾸는 것을 반복하다보면(물론 생각만이 아니라 꾸준한 실천이 필요할 것이다) 어느 순간에는 '이루다'라는 동사와 붙는다는 말이 참 의미있게 다가왔다.

 

당장 버려야 할 세 가지를 뒤돌아보지 않고 버린 후, 삶의 육하원칙을 떠올리며 앞으로의 시간들이 꾸기만 하는 꿈에 머물러 있지 않고 이루는 꿈이 되도록 행동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