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유 식탁

[도서] 사유 식탁

알랭 드 보통,인생학교 저/이용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사유 식탁』은 전혀 상상도 못하게 이 책은 알랭 드 보통과 인생학교의 합작품이다. '영혼의 허기를 달래는 알랭 드 보통의 132가지 레시피'라는 부제가 오히려 더 눈길을 끄는데 우리가 먹는 음식에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다는 생각이 들게 함과 동시에 한편으로는 소울 푸드라는 의미가 어떻게 보면 이런 과정에서 등장한게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들게 한다. 

 

먹는 행위를 단순히 배고픔을 해소하기 위한 원초적인 기능을 넘어 철학적인 의미를 부여함으로써 결국 치유의 힘을 얻는 과정이라고 이야기 하는데 이걸 보면 요리를 하는 과정에 들어가는 정성도 일견 이해가 간다. 

 

 

책은 흥미롭게도 대표적인 식재료를 소개하고 그 식재료가 가지는 의미를 철학적으로 접근한다. 이어서 그 식재료를 메인으로 한 요리 레시피를 소개하는데 실제로 만들어 볼 수 있을 정도로 자세하다. 개인적으로는 완성된 요리에 대해서도 사진이나 일러스트 등을 활용해서 이미지로 담아냈으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움도 있긴 하다. 그래도 뒤에 나오는 상황별 추천 레시피에서는 어느 정도 이 부분이 반영되어 그나마 아쉬움을 달래주긴 한다. 

 

핵심 식재료와 관련된 요리 레시피도 의미있겠지만 어떻게 보면 이 책은 이후 나오는 다양한 상황별에 맞춘 추천 레시피가 메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마치 인생의 스승이 전하는, 이럴 땐 이런 음식을 먹으면 좋단다라고 말하는 것 같은, 영화 <라따뚜이>에서 냉혹한 비평가로 그려진 안톤을 감동시킨 것은 단순히 맛이 있는 음식 '라따뚜이'가 아니라 어릴 적 어머니가 해주셨던 그 음식에 담긴 의미였던 것 같은, 그런 분위기로 여러 상황에 어울리는 적절한 레시피 추천이 흥미롭게 읽히는 책이기도 하다. 

 

시종일관 무겁기만 한 상황뿐만 아니라 조금은 익살스럽기도 하고 장난스럽기도 한 느낌의 상황도 있어서 전반적으로 더욱 의미있는 인생의 다양한 맛을 느끼게 해주는 것 같은 그런 책이였던것 같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