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삼국유사

[도서] 삼국유사

일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한국사를 공부할 때나 관련 도서를 읽을 때면 종종 근거자료로써 그 출처를 보면 『삼국유사』가 언급될 때가 있다. 워낙에 공식처럼 외워서 『삼국유사』하면 딱 일연이 자동검색어처럼 떠오르는게 사실이다. 그런데도 그렇게나 많이 들어왔던 이 책을 읽어 본 기억이 있는가 하면 아닌것 같다.

 

너무나 유명해서 대략적으로 일연이 어떤 내용을 담았다라는 정도는 알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들이 담겨져 있는지는 알 수 없었기에 이번에 아르테에서 클래식 아고라 시리즈로 출간된 도서를 통해 만나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특히 그중에서도 고마웠던 부분은 책이 현대적으로 잘 번역/해설되어 있어서 읽기에 편하다는 것이다. 아마도 일연이 쓴 그 자체인 원작(이라는 표현이 맞을지는 의문이지만)이라면 사실 읽기가 쉽지 않았을것 같기 때문이다. 내용은 총 9편으로 나눠져 있고 당시 일연이 이 책을 쓸 당시의 기준이 아닌 지금 이 책을 읽는 현대인의 입장과 시점에서 시대를 표현하고 있다는 점도 책을 읽는 입장에서도 고마울 따름이다. 

 

고조선(단군왕검)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의 역사를 왕들 중심으로 또 불교적인 관점이 좀더 비중을 차지하는 부분으로 접근하고 있는데 이는 3편으로 넘어가면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한국사 공부를 할 때도 시대사별, 국가별, 그리고 그 안에서는 왕들 순으로 배우긴 했지만 글대도 왕조와 관리, 이들 사이의 관계나 외세의 관계 등을 중심으로 했다면 이 책은 조금은 내부적인 관점에서 불교를 중점으로 하여 접근하고 있어서 너무나 익숙한 고서지만 읽어본 기억이 없는 분들에게 우리의 역사를 좀더 색다른 관점에서 바라 볼 수 있는 기회라 추천해주고 싶다.

 

역사서라기 보다는 마치 역사 이야기를 쉽게 풀어 쓴 책 같다는 생각이 들도록 쉽게 쓰여졌기 때문에 성인들은 물론 중고등 학생도 충분히 읽어볼 수 있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고 무엇보다도 왕들과 관련한 다양한 일화를 담은 이야기가 상당히 재미있는 옛날 이야기처럼 쓰여져 있어서 은근히 가독성도 높은 책이라 생각한다. 

 

그래서인지 추후 아르테에서 클래식 아고라 시리즈로 『삼국사기』의 출간이 예정되어 있다고 하니 현대적 언어로 번역/해설해서 이 책처럼 읽기 쉽게 풀어서 써준다면 지금 읽은 책과 함께 둘을 비교하면서 읽어보고 싶어진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