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반 고흐

[도서] 반 고흐

유경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너무나 기다렸던 시리즈다. 바로 아르테에서 출간하는 <클래식 클라우드 시리즈>. 벌써 30번째 시리즈를 맞이했고 의외다 싶게도 그 주인공은 반 고흐다. 왜 의외라고 했을까? 그건 아마도 ‘왜 반 고흐를 이제서야?!’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동안 인물, 예술, 그리고 사상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역사적인 인물들의 생애와 업적 등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아냈던 시리즈인데 그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생애 전반을 훑는 방식은 마치 인문학 기행을 텍스트로 만나는 기분이 들게 한다. 

 

 

한 명의 위대한 인물, 그 인물의 생애와 업적을 따라가는 작가님의 서술은 영상으로도 제작되면 얼마나 좋을까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매력적이다. 책의 초반에는 위와 같은 페이지를 펼치면 이 책 한 권을 통해 우리가 함께 떠나 볼 기행을 지도 상으로 담아낸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주요 공간을 보면 반 고흐가 태어난 곳이기도 한 네덜란드의 쥔데르트에서 시작한다. 그리고 구필화랑(원래는 덴하흐 지점에서 일하다가 런던 점으로 발령받았다고) 런던 지점이 있는 영국의 런던, 이어서 신학 공부를 했던 반 고흐가 2년 정도 머물렀던 벨기에의 보리나주, 머물던 당시 반 고흐가 무려 200여 점의 그림을 그렸다고 하는 네덜란드의 뉘넌, 인상주의 영향을 받은 프랑스 파리, 고흐의 생애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고 그의 대표적인 그림들의 실질적인 배경으로 유명한 프랑스 아를,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고흐가 입원했던 생폴드모솔요양원이 있으며 명작 <별이 빛나는 밤>을 그린 곳으로도 유명한 프랑스의 생레미드프로방스, 끝으로 반 고흐가 마지막 생애를 보낸 오베르쉬르우아즈가 나온다.

 

 

책은 바로 이 발자취를 따라 그 과정에서 고흐가 어떤 생애를 살았는지, 그 생애와 관련한 예술 활동은 어떠했는지를 자세히 알려준다. 특히 그가 그린 작품들을 담아냈는데 이 부분을 보는 것만으로도 상당히 흥미롭다. 

 

반 고흐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장소들이 이외에도 더 있겠지만 주요 도시로서 소개된 8곳에 대해 알고 있었던 장소들도 있었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서 알게 되었던 점이 좋았고 여기에 덧붙여 이곳들에서는 어떤 삶을 살았는지를 알 수 있었던 점이 개인적으로 그의 그림을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멋진 기행이였다고 생각한다.

 

1여 년 만에 다시 선보인 시리즈라 너무 반가웠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위대한 거장의 발자취를 찾는 이 멋진 프로젝트가 계속되기를 바라본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