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일 1단어 1분으로 끝내는 지구공부

[도서] 1일 1단어 1분으로 끝내는 지구공부

마틴 레드펀 저/이진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주 어딘가에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와 비슷한 환경의 행성이 없진 않을거라 생각한다. 다만 설령 있다고 해도 그곳으로 가기까지가 상당히 힘들거라는(거리상 상당히 멀것이고 그렇다면 몇 세대를 거쳐야 도착하거나 아니면 휴면 상태로 갈 수 있는 방법의 개발이 선행되거나) 생각이 든다. 

 

그렇기에 현재로써는 대체불가능한 지구에 대해서 우리는 좀더 제대로 이해하고 또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는 것처럼 점점 더 상황이 심각해져가는 지구의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야 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1·1·1 시리즈의 세 번째 도서로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1일 1단어 1분으로 끝내는 지구공부』는 더욱 의미있게 다가올 것이다. 책은 지구의 탄생부터 시작한다.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어떻게 보면 지구에 대해 알아보는 책에서조차 잘 다뤄지지 않는 부분일수도 있는 내용이라 지구라는 행성에 대해 A~Z까지 알아볼 수 있는 책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청소년 도서지만 초등 고학년 정도부터 충분히 읽을 수 있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고 어른들이 봐도 괜찮다 싶은 이유도 내용이 유익하고 상식적인 측면에서 알아두면 좋을 내용이기 때문이다.

 

 

지구의 기원을 시작으로 지구의 내부, 지구의 표면, 오랜 시간 이전부터 여전히 살아있음을 스스로 증명이라도 하는 듯한 증거들을 보여주는 지구의 모습 그리고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지구는 어떨지에 대한 이야기로 이어진다. 

 

각 파트별로 하나의 주제(총 50가지 이야기)에 대해서 비교적 자세히 알려주며 연대표와 관련 이미지 자료를 활용해서 내용의 이해를 돕는다. 최근 하와이에서 최대 활화산이 폭발을 했다는 이야기를 뉴스를 통해서 보았는데 마침 이 책에 화산의 활동에 대해 소개한 내용이 있어서 읽어볼 수 있어서 좋았다.

 

다양한 종족들의 멸종과 지구 미래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 등을 생각하면 과연 미래의 지구는 어떨지에 대한 우려의 시각도 많은데 이와 관련해서 탄소 배출을 줄이고자 하는 노력이나 대체 에너지 등의 내용도 책에 언급되어 있어서 그야말로 지구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고는 할 수는 없을지라도 적어도 최소한으로 알아야 할 내용들이자 지구과학 시간에 필수적으로 나옴직한 개념들에 대한 설명을 담아낸 책이기 때문에 교과연계로 보고 학습보조 교재로 활용해도 충분히 도움이 될만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