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초능력자 (디지털)

[영화] 초능력자 (디지털)

개봉일 : 2010년 11월

김민석

한국 / 드라마 / 15세이상관람가

2010제작 / 20101110 개봉

출연 : 강동원,고수

내용 평점 2점

내가 예상했던 느낌의 영화는 확실히 아니였다.
초능력자라는 제목만 떠올리면 뭔가 판타스틱한 일이 일어날 거라 예상은 했지만 이 영화는 그보다는 약간의 스릴러와 공포가 묻어나는 영화였다.
강동원의 핼쓱한 얼굴과 함께 기괴한 언행은 확실히 소름이 돋게하는 데에는 성공한 듯 하다.
극 초반의 이미지는 확실히 그런 기괴스러움을 표현하면서 약간의 공포장르를 연상케했다.
하지만 점점 극의 후반부로 치닫으면서 감독의 메시지가 너무 많은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사람의 마음을 눈동자로 조정할 수 있는 능력을 타고난 강동원.
그런 강동원과 같이 초능력을 지니고 있는 고수.(솔직히 고수는 능력은 뭔지 모르겠다. 영원히 죽지 않는 것이 주된 능력같기도 한데..)
부모에게서마저 버림받은 강동원은 그에 대한 반발심에 자신의 초능력을 범죄에 이용한다.
세상을 멈추게 한 뒤, 사람들을 자신의 마음대로 조정해서 돈을 훔쳐서 쓰고 사는 것이다.
그런 강동원의 정지된 세상에 유일한 움직임이 나타난다. 그는 바로 고수다.
그때부터 둘의 대결은 시작되고, 그 사이에서 무고한 시민들이 무수한 죽임을 당한다.
극 초반 긴장감과 스릴을 동반하던 스토리는 계속되는 추격전에 그 강동원의 행위의 당위성을 잃음과 동시에 점점 재미도 사라지는 느낌이다.
강동원의 살인을 막고자 고군분투하는 고수의 영웅적 행동도 전혀 감동적이지 않고, 영웅스럽지 않은 이유도 뭔가 문제가 있다.
브루스 윌리스가 그 나이에도 다이하드에서 자신을 무시하는 세상엔 아랑곳하지 않고 세상을 악으로 부터 구하기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을때 우리는 전혀 어색하지 않았고, 그를 응원했다.  
아무도 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에 자신이 한다는 존 맥클레인의 말에 맷 패럴은 말한다. "그렇기 때문에 당신은 영웅이라고."  말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고수는 영웅이라고 하기엔 뭔가 부족하다.
그리고 고수는 강동원과 달리 왜, 어떻게 초능력을 갖게 되었는지, 그러면서도 왜 삼류인생을 살고 있는지에 대한 스토리가 없다. 그리고 극 후반으로 갈 수록 강동원이 고수에게 계속 너 때문에 이 사람들이 죽는다고 말하면서 무고한 사람들을 고수 앞에서 자살토록 하는데, 그에 대한 명분도 딱히 없는 상황이다.
나름대로 재밌게 시작했던 영화가 보통 사람들 사이에서 별종으로 취급받는 소수인들에 대한 소외감과 그들의 애환을 들어내려고 하는 듯한 감독의 메시지를 너무 들어내려고 한다는 점에서 영화는 점점 그 재미를 잃어 간다.
그러면서도 마지막 장면에서 감독은 마치 반전과 초능력자의 부활을 통해 관객들에게 이 영화는 그래도 해피엔딩이다라고 말하고 싶었나 보다.
이 영화는 완전한 용두사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