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일반판)

[DVD]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일반판)

다케우치 유코, 나카무라 시도, 히라오카 유타, 다케이 아카시, 나카무라 카츠오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일본 영화는 크게 두 분류로 나뉘는 것 같다. 아주 잔혹하면서 에로틱하거나 아니면 그와는 정바대로 순애보적인 로맨틱한 장르이거나. 물론 이런 내 생각에 이견을 보이는 분들도 있겠지만 난 그렇다는 거다.

일본 영화나 여러 방송 프로그램이 우리나라의 정서에 맞지 않는 부분이 많은데 이 영화는 상당히 내 공감을 얻은 영화이기도 하다.

처음 영화를 볼 때 구성이 조금 특이했다. 교통사고를 통해서 미래를 본 여자주인공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사랑을 찾아 그 미래 속으로 달려가는 영화다.

서로에게 마음이 있으면서도 전혀 그 마음을 눈치 채지 못한체 그렇게 각자의 갈 길을 따라 서로의 인생을 살고 있는 미오와 타쿠미. 돌려 주지 않아도 되는 볼펜 한자루를 핑계 삼아 둘은 고등학교 졸업 후 처음으로 만나게 되고, 이야기를 통해서 옛감정들을 되살린다. 시작되는 여느 연인드럼 행복한 미오. 하지만 어느날 갑자기 타쿠미는 편지 한장만을 남긴 체 자신의 곁을 떠나버린다. 무슨일 일까?

그렇게 갑자기 사라졌던 타쿠미의 모습을 발견한 미오가 그를 쫓아 가지만 타쿠미는 인파 속으로 사라지고, 미오는 교통사고로 쓰러진다.

그 사고를 통해서 미오는 자신의 미래를 다녀온다. 그 미래의 모습이 바로 영화의 전체 내용이다. 타쿠미와 결혼하면 어린아들과 타쿠미를 두고 자신은 죽게 되리라는 슬픈 미래. 하지만 타구미는 그런 미래에도 불구하고 사랑하는 타쿠미와 아이를 위해서 망설임없이 타쿠미를 찾아 간다.

 

 

"いま, 會いにゆきます."

 

 

라는 의미심장한 자신에 대한 다짐과도 같은 말을 남기며 말이다.

 

 

비가 많이 오는 날 죽은 엄마가 다시 돌아 오기로 약속했다며, 빨랫줄에 인형을 거꾸로 걸며 하루 하루 비는 아들의 모습과 다시 돌아온 미오의 모습에서 예전과 같은 설레임을 느끼는 타쿠미까지. 이별이 예정되어 있기에 하루 하루 매 순간이 더 없이 소중한 사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너무 슬프다. 때가 되어 다시 돌아가야 하는 엄마와의 이별을 맞이하는 어린 아이의 눈물에 마냥 울었던 영화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의 소중한 존재감을 느끼고 싶은 분들에겐 강추입니다. 내 옆에 천년만년 있을 것 같은 내 가족이 보통의 날보다 더 소중하고 예뻐 보이는 그런 영화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해바라기의 강렬함이 오래이도록 남을 것 같아요.
    근데 일본영화를 두 종류로 분류하신데는 공감이 가는데, 둘 다 감정이 없이 건조하다는 생각은 안해보셨나요. 이 영화는 안봤고 언젠가 비디오로 무척 슬픈 영화를...하나도 슬프지 않더라는...감정이 무미건조하더만요. 그후 케이블에서 어쩌다 잠깐 보게 되도...그래서 감정이 절절한 겨울연가에 그리도 열광한다는 평이 있던데 저는 공감했습니다.

    2011.10.08 14:3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북리더

      확실히 우리나라에서 연기하는 그런 감정은 끌어 올리지 못하긴 해요. 그나마 괜찮았던 영화인듯 합니다.

      2011.10.08 14:43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