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밥 위에 반찬

[도서] 밥 위에 반찬

용휘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책이 상당히 작습니다. 보통 다이어리같은 사이즈입니다. 크기도 두께도 생각했던 것보다 참 작다는 느낌이 가장 먼저 듭니다.

꼭 잡지책 사면 부록으로 주는 테마별 요리책 같은 느낌이 듭니다. 저만 그런가요...

처음 받아 보시는 분들은(저를 포함해서) 뭔가 그래도 좀 큰 사이즈의 책을 생각하셨을 것 같은데 이건 도서 <좋은생각>보다 가로 사이즈가 작고 두께는 딱 같은 정도입니다.

책을 소개하는 글귀가 인상적입니다. 책의 표지에 적혀 있는데 "누구나 쉽게 하는 3줄 레시피"라고 적혀 있습니다. 진짜 세줄은 아니구요. 3단계로 나누어져 있다고 봐야 정확한 말일 것 같습니다. 하지만 보통의 요리책이 소개하는 레시피에 비하면 정말 간단합니다.

 

 

그리고 책에서 소개되는 요리들을 보면 딱 봐도 일본 스타일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왜 그런가 했더니, 저자가 일본에서 요리를 배웠고, 이 책에서도 일본의 가정식을 소개하고 싶었다라고 서문에 적고 있습니다.

 

저자 본인도 직장인으로서 바쁜 시간에 제대로 한상 차림을 할 수 없기에 그런 동병상련의 마음을 담아서, 그리고 정성을 담아 이 요리책을 펴낸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특이한 점은 책의 서두에서 이 책의 특징에서도 밝혀두고 있지만, "국내에서 판매되는 가공식품들을 활용해 새로운 한 그릇 가정식을 만들 수 있는 레시피들"을 담았다는 것입니다. 

 

 

본격적인 요리에 앞서서는 앞으로 소개될 요리들에 유용하게 사용될 조리(요리)용 간장과 육수를 만드는 방법을 먼저 소개하고 있습니다. 일본식 가정식 요리에 요긴하게 쓰일 베이직 재료라 보시면 될 듯 합니다.

 

 

그리고 이 요리책의 취지에 걸맞게 이 책의 최대 장점은 재료가 까다롭지 않다는 것과 레시피가 완전 간단하다는 것입니다. 

앞서 소개한 대로 3줄이라는 표현이 어색하지 않은 3단계 레시피가 나오는데 전혀 복잡하지도 않고 간단, 간략 그 자체입니다.

 

재료도 대부분 집에 있는 것들이고, 상당히 단조롭습니다. 그리고 요리에 해당하는 재료에 대해서도 구할 수 있는 사이트를 소개 하고 있는 점은 확실히 필요하신 분들에게 좋은 정보가 될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초고속 초간단 한 그릇 가정식 105가지라는 부제가 딱 어울리는 그런 책인 것 같습니다.

 

또한 레시피 아래에 재료와 요리에 쓰인 해당 판매 제품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친히 사진 자료와 함께 말입니다. 그래서인지 꼭 해당 제품사에서 꼭 발행한 책같은 이미지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가공식품을 사용" 했노라고 당당히 말하는 것이 오히려 특색이라면 특색인 요리책입니다. 그래도 요리책으로서 갖추어야 할 요건들은 다 갖추고 있는 듯 하긴 합니다. 화려하진 않지만 바쁜 시간에 간단하면서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밥과 면 요리를 원하시는 분들에겐 많은 도움이 될 듯합니다. 특히 자취하시거나 독신이신 경우엔 마트에서 쉽게 구매해서 간단한 레시피로 만들수 있기에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레시피에 소개된 재료의 양이 대부분 1인용 2인용으로 되어 있어서 그런 분들에겐 안성맞춤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럼 맛있는 식사하세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인스턴트식에 호의적인 직장인들이나 자취생들이 선호하기에 좋을듯한...

    2011.11.27 12:2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북리더

      딱 그런 의도로 쓰인 것 같아요. 시간이 없을 때, 다 차리기 힘들 때 빠르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레시피예요.

      2011.11.27 13:03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