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스타들의 내집같은 전셋집

[도서] 스타들의 내집같은 전셋집

조희선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요즘 가장 '핫'한 인테리어 디자이너 조희선의 전셋집 꾸미기" 라는 말에 한번 혹하고, 전셋집 꾸미기라는 말에 다시 한번 혹했던 것이 사실이다. 아니 오히려 많은 사람들이 전셋집 꾸미기라는 말에 혹할 것이다. 솔직히 조희선이 누구인지 이름만 들어서는 자세히 아는 사람이 없을지도 모른다.

 

이분 모케이블 방송의 <수퍼맘 다이어리>에 나오신 분이다. 이승연과도 친분이 있고, 여러 스타분들의 집을 인테리어 하셨다고 해서 유명해진 분이다. 본인도 전업주부였다가 자신이 인테리어에 소질이 있음을 발견하고 뒤늦게 사업에 뛰어드신 분으로도 유명하다. 하지만... 그런 조희선 디자이너의 특이한 이력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확실히 아이러니한 점이 있다.

 

요즘 부동산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가운데, 내 집 마련은 이젠 꿈도 꿀 수 없게 되어 버렸다. 그나마나 전셋집은 찾아 보기도 힘들다. 어지간한 집들은 집주인이 전세로 임대하지도 않는다. 다들 월세로 전향하는 이 마당에 말이다.  특히 이 책은 단순히 전셋집에 포커스를 맞춘 것이 아니라, 스타 마케팅을 활용한 책이라는 점이다.

 

보통 사람들 중에 저런 평수에 저런 곳에 전셋집을 구하고 사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싶다. 그냥 보고 말지라는 생각으로 이 책을 본다면 딱히 할 말은 없지만 그래도 책속에 소개된 인테리어 전셋집은 보편적인 사람들의 차원을 넘어서는 것 같다.

 

물론 저렇게 꾸미고 사는 전세 세입자도 있겠지만 딱히 공감은 생기지 않는다. 왠지 조희선 작가가 인테리어 공사해 놓은 집들을 소개해서 자신의 사업 홍보용으로 사용하는 한 수단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냥 잘 꾸며진 집 구경 한번 한 셈 친다면 볼만한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