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책과 집

[도서] 책과 집

데이미언 톰슨 저/정주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이 그 어떤 인테리어 소품보다 훌륭한 인테리어 소재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책한권이 바로 이 책이다. 요즘 사람들 책 너무 안 읽는다고 성토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개중에는 개인으로서는 엄청난 책을 보유하고 있는 사람 또한 제법 있을 것이다. 나 역시도 책장 3개를 두고서도 넘쳐나는 책을 보유하고 있다. 옷보다 책사는 게 좋았고, 가방보다 책을 안고 있는 것이 행복했다.

 

 

우리집 거실에 있는 나의 애장도서들... 가장 최근에 내게온 책들만 간추려서 정리되어 있다. 이 녀석들을 보고 있노라면 밥 안 먹어도 배부르다는 말이 절로 나온다. 흔히들 인테리어를 한다고 생각하면 가구나 다른 소품을 생각하기 마련이지만 책을 잘 이용하면 그 어떤 소품도 따라올 수 없는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책과 집이라는 제목에 걸맞게 이 책에서는 집안 곳곳에 놓여 있는 책들을 사진으로 담고 있다. 나의로망이기도 한 책장 앞에 사다리가 놓여 있는 모습이다. 이 사진속의 공간은 침실임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수많은 사진들 중에서 독특하면서도 재기발랄한 책 인테리어 아이디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했던 모습이 바로 이 사진이다. 이탈리아 디자인회사 노바디&코의 '비블리오셰즈'로 아르데코 분위기가 풍기는 팔걸이의자 겸 책꽂이란다. 평소 한 책에 둘려 싸여 있고 싶은 나의 소망을 단번에 실현시켜 줄 수 있을 듯하다. 의자 사방으로 칸칸이 제법 많은 양의 책을 꽂을 수 있기에 저 의자에 앉기만 하면 행복한 시간이 될 것만 같다. 

 

 

언뜻 보면 공간이 없어서 계단에 막 쌓아 놓은 것 같지만 저 마저도 나름의 계획된 인테리어이다.

  

 

지식이 넘치는 계단이라 소개된 이 책장은 리비테이트 사의 기발한 '계단 서가'로 새로 만든 다락 침실로 연결되어 있단다. 영국산 참나무 발판 사이 사이에 무려 2천 권의 책을 꽂을 수 있단다. 지식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올라가는 과정을 담아내고 있는 듯하다.

 

우리가 보통 생각할 수 있는 거실, 서재에 대한 책 인테리어만이 아닌 우리가 상상으로만 그려봤던 모든 곳들이 소개되고 있다.

 

늘 책이 내 주변 가장 가까운 곳에 있었으면 하는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러운 사진들임에 분명하다. 책을 보면서 과연 이렇게 해두고 사는 사람이 있을까 싶을 정도의 감탄이 나오는 모습이 대부분일정도로 멋지다.

 

책을 쌓는 방법이나 놓는 방법 같은 책을 정리하는 나름의 노하우도 보여준다. 평소 잡지에서나 봤음직한 가구들에 대한 정보도 알 수 있다는 점은 이 책의 보너스 같은 느낌이다.

 

집을 꾸미기 위해서 책을 소품으로 이용했고, 그 책을 정리하기 위한 가구들을 소개하고 있는 점에서 확실히 이 책의 주인공은 책이다.

 

책으로 꾸며진 집안의 곳곳을 담아낸 사진을 통해서 인테리어 노하우를 배워 볼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책에서처럼 해두려면 지금의 현실에 제약을 받기도 하겠지만 멋진 책 인테리어를 볼 수 있다는 점은 확실히 큰 매력으로 다가온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키미스

    정말 책과 관련해 기발한 인테리어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책인 모양이네요. 사진들만 보면 금세라도 지름신이 강림할 것만 같지만 지르고 못 읽은 것들이 아직 꽤 많은지라 gazahbs님. 서평으로 대리만족을 해야할 것 같아요. ^^;;

    2012.03.19 13:1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북리더

      저도 대리만족용이지요... 이런 책과 집 만들려면 큰집으로 이사부터 가야한다는....^^;

      2012.03.19 13:29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