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다시, 개천에서 용나게 하라

[도서] 다시, 개천에서 용나게 하라

오치규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우리 속담에 개천에서 용난다는 말이 있다. 이말의 사전적 의미를 보면 "미천한 집안이나 변변하지 못한 부모에게서 훌륭한 인물이 나는 경우를 이르는 말"이라고 한다. 그 뜻을 돌이켜 보면 정말 이젠 옛말이 되어버린 속담이 아닌가 싶다.

 

예전에는 집안환경이 비록 어렵더라도 자신만 노력하면 성공하는 사례가 상당수 있었다. 그런 분들의 자수성가한 이야기는 많은 사람의 귀감이 되었고 또다른 누군가에겐 희망의 씨앗이 되기도 했었다.

 

하지만 요즘은 강남불패라는 신조어에서도 볼 수 있듯이 이른반 강남에 사는 사교육 잘 받은 학생이 성공하는 시대가 되었다. 학교 교육에 만족하지 못한 사람들이 사교육에 눈을 돌리면서 우리나라의 사교육은 실로 엄청난 수익률을 자랑하고 있다.

 

그렇다면 강남에 살지 않는 아이는 결코 용이 될 수 없는걸까? 이 책에서는 이런 우려의 목소리를 해소해주는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강남 안사는 아이도 용되게 해주는 정보란 과연 무었일까?

 

책에서는 먼저 입시 제도에 대해 말하고 있다. 입시가 쉬워진다면 사교육을 하지 않아도 학교 교육만으로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런 점들에 대해서도 무조건 학교 교육을 살려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체계적이고 논리적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그리고 두번째에서는 우리나라 사교육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줌과 동시에 사교육 광풍이 몰고 온 사회적 병폐와 그에 따른 문제들도 제기하고 있다. 우리나라 입시제도에 대해서도 언급하면서 이로 인해 파생된 사교육의 문제점을 함께 말하고 있기에 상당히 현실감이 있다고 하겠다.

 

앞서서 입시제도의 문제점과 그로 인한 사교육의 현주소를 알아 본 다음 이에 대한 해결책이자 "다시, 개천에서 용나게 하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음으로써 이야기를 갈무리하고 있다.

 

그렇다면 책에서 말하는 "개천에서 용나게 하는 7가지 방법"은 과연 무엇일까?

 

1. 매일 20분만 교육 관련 뉴스를 검색하자

- 하루에 10분, 20분씩 짬을 내어 교육 관련 정보를 검색해보고 그 의미를 생각해 봄으로써 교육에 대한 전체적인 안목을 가진 "각성된 시민'이 되자는 것이다.

 

2. 기초가 튼튼하면 결국엔 성공한다

- 변화무쌍한 교육 제도에서 쉬둘리지 않도록 공부를 잘 할 수 있는 기본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 입시제도가 어떻게 변한다고 하더라도 헤쳐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3. 모든 교육은 독서에서 시작된다

-  대학에 진학하는 두 방법인 수시와 정시의 경우 오랜 시간 꾸준한 독서를 통해 다양한 지식과 광범위한 문화를 학습해 둘 때, 내신, 논술, 면접에 이르기까지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4. 표현하지 않으면 존재하지 않는다

- 자기 PR 시대에 자신의 능력과 의견을 얼마나 잘 표현하는가의 중요성은 두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논술, 면접의 경우를 생각해 보면 알 것이다.

 

5. 중요 과목은 대들보이다

- 전과목에 두루 걸쳐서 좋은 성적을 거둬야 겠지만 그중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영어와 수학같은 중요 과목이라는 것을 결코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6. 공부는 학생이 해야만 하는 중요한 일이다

-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일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듯이 학생도 자신의 일인 공부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는 태도와 생각을 자녀에게 심어 주어야 한다.

 

7. 잔소리만 하지 말고 구체적으로 점검하자

- 아이의 진짜 실력을 점검하고 문제점을 파악한다음 구체적인 관리를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막연한 기대나 지나친 기대를 통한 실망과 아이와의 갈등이 유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아이의 실력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이 모든 이야기에도 불구하고 개천에서 용나기 힘든 상황이 있을 수도 있다. 부모의 재력이 곧 그 아이의 성적이 되어버린 요즘의 작태를 보자면 더욱 힘빠지는 이야기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력은 해보자는 말이다.

 

지금의 이 작은 노력이 더 큰 변화의 쓰나미로 우리에게 밀려 올지도 모르는 일 아닌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