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김성근 그리고 SK와이번스

[도서] 김성근 그리고 SK와이번스

김정준,최희진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2012년 4월 7일, 바로 내일은 2012년 프로야구 개막전이 있는 날이다. 지난 한해 우리나라 프로야구는 그야말로 다사다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시즌 중 감독직을 사퇴한 감독이 있고, 승부조작으로 올해 징계를 받고 영원히 야구장에서 퇴출된 선수도 있으며, 한국 야구 30년史의 레전드 히어로 2명이 우리곁을 떠나 영면의 길로 들어섰기 때문이다.

 

한해 관중수는 역대 최대치를 넘어섰지만 그 이면에서는 여전히 힘든 상황에서 야구를 해야하는 선수와 감독이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김경문 감독을 시작으로 김성근 감독까지 한창 야구가 시작되는 어쩌면 중요한 순간 우리곁을 떠났다.

 

2013년도에는 1군 진입을 목표로 2012년도 시즌부터는 2군 리그를 시작하게된 NC 다이노스의 감독으로 김경문 감독을 다시 프로야구에서 만날 수 있게 되었지만, 김성근 감독은 현재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 야구단의 감독이기에 그를 프로야구에서 언제쯤 다시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SK 와이번스를 논할때 김성근 감독을 빼놓을 수 없는 것처럼, 이 책은 2006년 10월 15일부터 2011년 8월 18일까지 SK 와이번스와 함께 김성근 감독이 감독직을 사퇴한 이후 첫 경기인 2011년 8월 23일 두산전에서 그 이야기를 시작하고 있다.

 

Sk 와이번스가 야신(野神)을 읽고 치뤄야 했던 그 힘들고 고단했던 일들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것이다. 김성근 감독님이 쓴 책이 아니라 그를 주변에서 보필했던 전 SK 와이번스의 전력분석코치가 하는 이야기이기에 어쩌면 좀더 담담할 수도 있고, 오히려 좀더 객관화된 이야기일 수도 있다.

 

SK 와이번스와 함께한 1769일간의 치열한 기록이 수십장의 사진 이미지와 함께 고스란히 담겨 있기에 프로야구 최강팀 SK 와이번스의 알려지지 않은 속 깊은 니야기도 함께 읽을 수 있는 것 같다.

 

프로는 실력으로 말해야 하고, 자신이 잘해서 팀이 이겨야 소속 선수들이 더 많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고 했던 김성근 감독이다. 이기기만 하는 야구를 해서 일각에서 너무 재미가 없다는 말에 김성근 감독은 말했다. 프로이기 때문이라고, 그래서 일단 이겨야 하는 거라고 말이다.

 

2010년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우승의 생생한 현장 스토리와 우승 전략까지도 읽을 수 있고, 무엇보다도 김성근 감독님이 존재했고, 그분이 있어 건재했던 SK 와이번스의 이야기를 읽을 수 있어서 야구팬의 한 사람으로서 재밌고, 즐거운 시간이였던 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