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간사랑 출판사에서 보내주신 『중국의 국가 정체성과 대북정책의 신진대사』를 회사에서 읽고 있는데, 같은 부서원이 이 책에 대해 흥미를 보이더군요. 그래서, 이 책을 함께 읽어볼 요량으로 회사 도서관에 희망 도서로 신청하였는데, 엊그제 입고되어 이렇게 2권이 되었네요. 빌린 도서는 부서원에게 다시 빌려주면서 함께 읽을 예정입니다.

 

 출판사에서 좋은 책들을 출간하니 독자 입장에서는 그 책을 읽어주는 것이 출판사에게 가장 큰 도움이 될 것이고 여기에 더하여 많은 사람들이 책을 볼 수 있는 도서관에도 비치되면 그 책과 책을 출간한 출판사를 알게 되니 그 또한 출판사 입장에서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도서관에서는 주로 베스트셀러 위주의 책들을 입고하지만, 이렇게 따로 희망도서를 신청받아서 도서를 비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동네 도서관은 예산이 열악해서 신청해도 거의 반려되는 경우가 많지만, 그래도 회사 도서관은 정해진 조건(가격, 출간년도,월 신청횟수 제한)만 충족된다면 이렇게 신청 도서를 구비해주기 때문에 매월 꾸준히 그 범위 내에서 희망 도서를 신청하곤 합니다.

 

 부서원들 대부분 나이가 어느 정도 있어서(제가 막내입니다. ㅎㅎ) 그런지 정치와 외교에 대한 토론을 자주 하기 때문에 『중국의 국가 정체성과 대북정책의 신진대사』에 흥미를 보이더군요. 아마 이 책은 부서원 위주로 교대로 대출되어 읽혀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책을 읽고 마음에 든다면 저처럼 이 책을 출간한 출판사에 더 관심을 갖게 될 수 있겠죠? ^^

 

 

 정확히 2주전 쌍무지개가 떴을 때의 사진입니다. 바깥쪽 무지개는 좀 희미하네요. 그 때는 날씨가 참 변덕스러웠는데, 오늘은 날씨가 너무 좋네요. 전형적인 가을의 그 높고 푸른 하늘과 선선한 바람이 너무너무 마음에 듭니다. 어제는 날씨가 변덕스러웠지만 출근을 하는 바람에 그다지 날씨에 신경쓸 필요도 없었지만, 홀가분하게 쉴 수 있는 일요일에 좋은 날씨만으로도 충분히 보상받는 느낌입니다.

 남은 휴일 모두들 즐겁고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ne518


    함께 일하는 분하고 같은 책을 읽게 돼서 좋을 듯하네요 다른 분도 관심을 가진다니, 그곳 분들은 책도 자주 보시는가 봅니다 회사에 도서관이 있을 정도니, 좋은 곳이네요 며칠전에 쌍무지개 떴다는 말 들었어요 저는 못 보고 라디오 방송에서 들었습니다 책찾사 님은 사진도 담았군요 저걸 실제 보셔서 기분 좋았겠네요


    희선

    2020.09.14 02:2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사실 회사에서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그렇게 많지 않은데, 다만 근처에 한분이 가족들 모두가 책을 좋아하는 집안이라서 가끔 책에 대한 정보를 주고 받곤 합니다. 다만 책 취향이 틀려서 비슷한 책을 읽는 경우는 드물었는데, 이 책은 이내 흥미를 가지시더라구요. ^^
      저 쌍무지개는 저도 사연이 있어요. 저는 쌍무지개가 떴는지도 몰랐는데, 갑자기 딸아이가 창밖의 쌍무지개를 보고 큰 소리로 외치면서 창가로 달려갔기 때문에 저도 그 때 알아보게 되었어요. 아이가 없었더라면 그냥 제 방에서 무지개가 떴는지도 모르고 책을 읽고 있었을 겁니다. ^^

      2020.09.14 14:51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저희 회사에서도 매달 힐링도서 신청을 받아서 대출을 해주고 있는데 회사에서 도서 대출은 잘 안하게 되더라구요. 같은 부서원과 함께 책 읽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네요.
    저희 부서에는 책 이야기 하는 직원을 본 적 없어서...^^;
    쌍무지개와 풍경이 너무 멋지네요.
    책찾사님~ 좋은 책과 즐거운 시간 보내시구요. 남은 한주도 화이팅입니다.^^

    2020.09.15 12:3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복지 차원에서 회사에서 그렇게 책을 구입하여 빌릴 수 있어서 저는 매달 활용하려고 노력하는 편이에요. 사용하지 않으면 시중의 베스트셀러 위주로 채워넣어서 제가 흥미를 가진 책 위주로 신청하게 되더라구요. 그래봐야 매월 1~2권 정도이지만요. ^^;;

      솔직히 저희 부서에도 책을 보는 사람은 손에 꼽을 정도에요. 대부분 스마트폰으로 게임, 인터넷 서핑을 하시더라구요. 그런 점에서 부서에 2명 정도 책을 좋아하시는 분이 있어서 다행이다 싶더라구요. ^^
      이제 평일은 3일 남았네요. 저도 프로젝트 막바지라 살얼음 위를 걷는 심정이지만, 그래도 잘 될 거라는 생각으로 하루하루 버티고 있습니다.
      추억책방님도 힘내시고, 즐겁고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

      2020.09.15 20:25
  • 파워블로그 이루

    책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직장 동료가 있으면 행복할 것 같습니다. 같은 책을 읽고 생각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면 더욱 좋고요~^^
    책찾사님이 올려주신 쌍무지개를 보며 그제 잠깐 본 무지개가 떠올랐습니다. 저렇게 예쁜 색을 만들어내는 하늘이 있고, 그것을 볼 수 있는 눈이 있어 감사한 마음이 들어요.

    2020.09.23 08:0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네, 요즈음 책을 읽는 사람들을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상황에서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는 회사에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참 행복할 때가 많습니다.
      최근에 또 무지개가 떴었군요? 무지개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희망의 분위기가 느껴져서 언제봐도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이루님께서 블로그 사진과 또 직접 무지개를 보셨다니 앞으로 더 좋은 일들만 생기지 않을까요? ^^

      2020.09.23 09:48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