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우리가 잠든 사이에

[도서] 우리가 잠든 사이에

믹 잭슨 글/존 브로들리 그림/김지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보통 밤 12시 부근에 잠을 자고, 아침 6시를 전후로 일어난다. 바쁠 때에는 그보다 더 늦게 잘 수밖에 없지만, 기상 시간은 변함이 없다. 그러니 내가 잠들어 있는 시간은 5~6시간 정도 되는 셈이다. 그리 긴 시간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분명한 것은 나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잠들어 있는 이 시간에도 수많은 일들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잠을 자고 있기 때문에 그 시간에 일어나는 일들은 우리의 관심 밖의 일이 되면서 낯설게 느껴지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생각해보면 우리의 일상과도 밀접하다. 우연히 새벽에 눈을 떴을 때(아마 새벽 2~3시 정도) 창 밖에서는 쓰레기를 수거하는 청소 차량의 엔진 소리를 들을 때가 있었고, 눈이 내릴 때면 도로를 누비는 제설차도 볼 수 있었다. 그렇지만 그 시간에 벌어지는 일들에 대하여 깊게 생각해 본 적은 없다. 왜 아니겠는가? 그저 피곤하다는 이유로 수면을 취하는 것 말고는 생각할 것이 없었으니까.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잠든 사이에]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그 시간대에 벌어지는 일을 딸과 함께 들여다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읽게 되었다. 나보다 훨씬 잠든 시간이 많은 딸 역시 이 책의 제목에 끌렸는지 이내 책장을 넘겨보게 된다. 예전에는 내가 옆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줘야 했지만, 이제 글자도 어느 정도 익숙해졌기에 내가 옆에서 아이가 읽는 것을 듣거나, 이렇게 뒤에서 아이가 책을 보는 모습을 그저 흐뭇한 마음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더구나 나와 아이에게 이 시간대에 벌어지는 일들에 대한 호기심은 크게 다르지 않았으니 아빠와 딸이 자연스럽게 이 책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딸에게는 대부분 이토록 많은 일들이 그 시간에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대하여 꽤 놀랐던 것 같다. 나와는 달리 딸은 그 시간에는 모두 잠이 든 것으로 알고 있었으니 말이다. 그렇다고 이 책의 내용이 나에게 모두 익숙한 것은 아니었다. 나 역시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았던 수많은 일들이 다수 소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몇 시간 전까지 운행되었던 열차와 버스를 청소하는 사람들

 불꺼진 거리와 가게, 사무실을 깨끗하게 치우고 있는 사람들

 우리에게 필요한 것들을 운반하기 위하여 밤새도록 달리는 화물 트럭들

 주소에 맞게 분류되는 수많은 편지와 택배


 

 보통의 그림책들이 아이들에게 재미를 주고, 상상력을 자극하기 위하여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다루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책은 너무나 현실적인 그림책이다. 정말로 우리가 잠든 사이에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우리가 잠들어 있기에 눈에 보이지 않는 이 현실적인 일들은 몽환적으로 느껴지기까지 한다. 

 

 

 딸이 이 책에서 인상적으로 바라본 장면은 소방대원들의 긴급한 출동을 표현한 그림이 나오는 부분이었다. 평소 소방대원들의 존재를 자주 접하면서 누군가를 구조하고 불을 끄는 것으로만 알고 있던 소방대원들이 밤에도 대기하다가 신속하게 출동하는 모습을 상세히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커다란 종소리가 울리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서

 봉을 타고 미끄러지듯이 내려가, 

 소방차에 척척 올라타.

 어둡고 컴컴한 밤거리를 단숨에 달려가지.

- 책 속 내용 中에서 -


 

 

 그리고 이 책은 시야를 좀 더 넓혀서 인간과 잠시 떨어져 있는 동물들의 영역도 함께 언급한다. 밤 사이에 숲과 거기에 서식하는 동물들에게 일어나는 일들은 딸과 나에게 단순히 잠이 들어서 알지 못했던 일상의 것을 넘어서서 좀 더 상상의 영역으로 나아가게 한다. 앞에서 다룬 밤에 벌어지는 일상의 내용들은 딸이 조금 더 크면 충분히 이해하고 수긍할 수 있는 것이지만, 숲과 동물들에게 이 시간대에 일어나는 일들은 그때에도 상상으로만 떠올려야 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깊은 밤에 때때로 너는 눈을 뜰 수도 있어.

아마 무서운 꿈을 꾸었을지도 몰라.

아니면 뭐가 좀 불편해서

잠에서 깰 때가 있어.

그리고 아무리 애를 써도

잠이 잘 오지 않는 그런 밤도 있어.

- 책 속 내용 中에서 -


 밤에 잠을 잘 이루지 못하거나 혹은 무서워하는 아이들에게 다정스럽게 말을 건네는 이 책의 대목에서 나 역시 밤을 무서워하여 잠을 잘 때에도 무조건 불을 켠 채로 잠들었던 어린 시절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었다. 그 당시 나에게 부모님께서는 그 시간에 정반대인 미국은 낮이라는 사실을 말씀하시면서 밤에 대한 나의 공포를 덜어주려고 하셨기 때문이다. 이제는 전혀 밤을 무서워하지 않는 내가 이제 딸에게 거꾸로 밤에 많은 사람들이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으니 그동안 많은 시간이 흘렀음을 느낄 수 있었다. 

 

 

 좋은 그림책은 누가 뭐래도 그 책을 읽는 아이들의 모습으로 판가름난다. [우리가 잠든 사이에]에 대한 평가는 이 사진으로 충분하지 않을까? 글자를 이제 혼자 읽는 것만으로도 대견스럽지만, 그림책에 빠져 사진을 찍는지도 모를 정도로 몰입하는 딸의 모습에서, 그리고 나 역시 예전의 추억과 함께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일상의 또 다른 일면을 살펴볼 수 있었기 때문 [우리가 잠든 사이에]는 나와 딸의 마음을 동시에 사로잡은 책 중 하나로 남게 될 것이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4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ne518


    아주 오래전에는 사람이 아침에 일어나고 밤에는 잤겠지만, 불이나 전기를 쓰게 되고는 밤에도 일하는 사람이 많아졌습니다 밤에는 그런 사람을 잊기도 하는군요 밤이나 이른 새벽에 일하는 사람이 있기에 낮이 있기도 한데... 그런 걸 아이한테 알려주는 책이기도 하네요 아이뿐 아니라 누구나 봐도 좋을 듯합니다 사람뿐 아니라 동물도 보여준다니, 그것도 괜찮네요 동물도 밤에 자는 것도 있지만, 밤에 일어나 움직이는 것도 있잖아요

    바람이 아주 세게 붑니다 눈도 내리고... 책찾사 님 며칠 춥다니 옷 따듯하게 입고 밖에 나가시기 바랍니다


    희선

    2021.01.06 23:5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네, 미처 알지 못했던 밤에 벌어지는 일들 또 사람과 동물의 이야기를 접하게 된다면 아무래도 생각과 시야의 폭이 더 넓어질 수밖에 없게 되는 것 같아요. 그런 점에서 아이에게 참 의미있는 그림책이었고, 저 역시 미처 의식하지 못했던 그러한 것들을 떠올릴 수 있어서 도움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내일은 더 추워진다고 하네요. 희선님도 항상 따뜻하게 지내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

      2021.01.07 22:41
  • 스타블로거 삶의미소

    아이가 너무 열심히 책을 보고 있네요... 아이 이뻐라 ^^
    그림이 특이해서 예전 우리 아이들이 읽었던 제 기억속의 책의 그림이 비슷해 제목을 열심히 검색해보았는데 결국 못 찾았네요. 그 책도 밤과 관련이 있었는데....
    책찾사님이 우리가 잠든 밤 알게 모르게 애쓰시는 분들 그리고 숲속의 동식물들을 아이와 함께 알아보는 좋은 시간을 가지셨네요 ^^

    2021.01.07 00:0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네, 요즈음 아이가 혼자서 띄엄띄엄 글자를 읽어가며 책을 보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더라구요. 옆에서 함께 읽어줄 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먼저 자기 혼자 읽어본다고 하는 시간이 더 많아지더라구요. ^^
      저도 이 그림체가 낯설지는 않더라구요. 생각해보니 아이와 함께 꽤 그림책을 읽어서 분명 비슷한 느낌의 책이 있을 것 같은데, 아직 찾아보지 못했네요. ^^

      2021.01.07 22:49
  • 스타블로거 달빛망아지

    어머 책찾사님! 너무 오랜만이지요. 그동안 넷플릭스와 sns에 빠져서 시간을 낭비하다가 여차저차 하여 다시 왔어요. ㅎㅎ 그 사이 귀여운 따님께서 한글을 깨치셨네요! 넘나 뿌듯하시겠습니다. 그래봐야 넉달가량 지난 것 같은데 금세 마스터했네요. 역시 책읽기의 힘인가요? 저희 둘째 아이도 벌써 여섯살이에요. 그런데 아직도 기저귀를 못 뗐...ㅡㅡ;;; 형아는 5살 때 덧셈도 했는데 둘째는 어찌된 게 하나둘셋넷도 자긴 어려워서 못한다고 해요. ㅎㅎㅎ (웃고 있지만 눈물이...ㅜㅜ) 할 때 되면 하겠죠. 신년에는 정신 좀 차리고 건설적인 시간을 많이 보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림책이 커버가 예쁜데 막상 그림들은 좀 서늘한 느낌이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시구요.

    2021.01.07 00:3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아, 달빛망아지님께서 요즈음 뜸하셨던 이유가 넷플릭스 때문이었군요. 저도 정말 언젠가 시간이 나면 하루종일 넷플릭스의 영화와 시리즈를 보고픈 마음이 있었는데, 이미 실행으로 옮기셨군요. 정말 부럽습니다. ^^
      이제 7살이 되니 조금 아는 글자가 많아진 것 같습니다. 덧셈, 뺄셈도 요즈음 좀 공부하는 것 같은데, 그렇게 잘 하는 것 같지는 않지만 점점 나아지겠죠. 달빛망아지님의 자녀분들도 점점 나아질테구요. ^^
      밤이라서 아마 그렇게 표현된 것 같아요. 언뜻 아이들을 위한 그림책 치고는 무거운 느낌도 들지만, 그 내용은 또 그렇지가 않아서인지 딸도 흥미롭게 읽더라구요.
      달빛망아지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에도 원하시는 일 모두 잘 풀리시길 기원합니다. ^^

      2021.01.07 22:53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