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펠루스 추기경

[도서] 나펠루스 추기경

구스타프 마이링크 저/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기획,해제/조원규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1866년에 태어난 허버트 조지 웰스는 20세기 초반을 전후로 하여 <타임머신>, <투명인간>, <우주전쟁>과 같은 작품들을 발표하였다. SF의 단골 소재로 등장하는 이 작품들은 당시의 시대상을 감안한다면 상당히 환상적인 작품이 아닌가 생각된다. 즉, 허버트 조지 웰스는 어렸을 적에 여러 분야의 과학을 공부했던 점을 살려서 자신의 작품에서 환상적인 요소를 바로 과학에서 찾아낸 것이라 할 수 있다. 허버트 조지 웰스만큼 잘 알려진 작가는 아니지만,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의 바벨의 도서관 시리즈의 19번째로 소개된 작가 구스타프 마이링크는 여러 면에서 허버트 조지 웰스와 비교될만한 작가가 아닌가 생각된다. 1868년에 태어난 구스타프 마이링크는 허버트 조지 웰스와 거의 동시대의 인물이고, 작품 속에서 환상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실제로 허버트 조지 웰스는 역시 바벨의 도서관 시리즈에서 2번째로 소개된 작가이니 보르헤스의 환상 문학의 관점에서 둘다 그 범주로 분류되는 인물이라 할 것이다.


 그렇다면 구스타프 마이링크는 허버트 조지 웰스와 동시대에 살면서 무엇을 추구하였기에 이 책 <나펠루스 추기경>을 통하여 재조명받게 되는 것일까? 그는 환상의 측면을 과학이 아닌 마술을 통하여 구현하고 있다는 점에서 허버트 조지 웰스와 극명한 차이점을 보여주고 있다. 이 책에 실린 3편의 작품 중에서 바로 <네 명의 달 형제들>이 그러한 구스타프 마이링크의 모습을 여실히 표현해주고 있다. 마치 이 세계의 사람들이 아닌 듯한 인물들이 인간의 기계 문명에 대하여 신랄하게 비판하는 모습은 그러한 구스타프 마이링크의 의도를 직접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중략)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군인 수천 가지 형태의 기계들이 있었습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기계들은 스스로 힘을 갖게 되었는데, 인간들은 아직도 눈이 멀어 자기들이 주인인 줄로 알고 있지요.

 기관사 없는 기관차가 바윗덩어리들을 싣고서 분노로 미친듯이 돌진해 수백 명의 사람들을 무쇠 몸통으로 깔아뭉갭니다.

 (중략) 땅에서는 흉한 가시가 달린 뽀족한 금속들이 자라나 다리를 걸고 살을 찢으며, 말없이 환호하는 전보문들이 오갑니다. 

 (중략) 전기 흐르는 독사가 땅 밑에서 요동칩니다.

 (중략)탐조등들이 이글거리는 야수의 눈알로 암흑 속을 감시합니다. 

 - p. 80 ~ 81 -


 <네 명의 달 형제들>에서 나오는 위의 표현은 마치 영국의 산업 혁명에서부터 1차 세계대전을 묘사하는 장면인데, 기계와 금속으로 표현되는 인간의 과학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가하고 있다. 심지어 이런 비판도 인간이 아닌 달에서 온 존재에 의하여 이루어지고 있기에 당시 과학 내지는 기계를 신봉하는 분위기를 그대로 전달해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렇다면 구스타프 마이링크는 과학이 아닌 마술과 같은 믿기지 않는 비현실적인 것을 통하여 무엇을 전달하려는 것일까? 단순히 환상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이었을까? 아마도 그에 대한 해답은 다른 2편의 작품인 <시간 거머리를 찾아간 요한 오버라이트>와 <나펠루스 추기경>에서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Vivo - 나는 살아 있다 - 라는 묘비에 쓰여진 기묘한 문구와 함께 시작되는 <시간 거머리를 찾아간 요한 오버라이트>는 나름의 철학적인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려 150살이 되어보이는 요한 오버라이트의 이야기는 인간의 무의미한 희망과 덧없는 기다림에 대한 철학적인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다. 내가 있는 현실 세계의 건너편에 있는 세계에 존재하는 또다른 나를 살찌우는 것이 바로 현실에서 내가 품고 있는 무의미한 희망과 기다림이라면 어떠한 생각이 들게 될까? 실제 요한 오버라이트는 자신의 희망과 기다림으로 배를 채우고 있는 자신의 또다른 모습을 보면서 그러한 희망과 기다림을 포기함으로써 또 다른 나는 굶주리게 되고, 본인은 영속된 삶을 살고 있던 것이다. 짧은 단편이지만, 사람이라면 누구나 가질 수 밖에 없는 희망과 기다림에 대하여 새로운 시각으로 생각을 해보게 된다.


 <나펠루스 추기경>역시 종교와 연관지어 환상과 동시에 새로운 공포를 보여주는 작품이 아닌가 생각된다. 도플갱어의 존재를 등장시킴으로써 <시간 거머리를 찾아간 요한 오버라이트>와 비슷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주인공인 라트슈필러가 '푸른 형제들'이라는 종교에 심취해 있다가 빠져나온 이력을 말하면서 현재는 물속이라는 심연의 공간 아래에 존재하는 땅의 존재를 확인하는 과정을 통하여 진리를 추구하고 있던 것이다. 이 작품에서도 역시 과학에 대한 비관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 동시에 종교에 대한 환상적인 모습을 적절히 대비시키면서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것이다.


 이 책을 읽기 전에 구스타프 마이링크라는 작가에 대하여 전혀 알지 못하였다. 그러나, 이 책을 통하여 구스타프 마이링크에 대하여 한발 가까이 다가간 느낌과 동시에 허버트 조지 웰스라는 걸출한 작가와 비교하여 그의 작품들을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수확이 아니었나 싶다. 심지어 이들 작품들이 구스타프 마이링크를 대중들에게 작가로 각인시킨 <골렘>이라는 작품을 예고하고 있다니 그 작품에도 관심을 갖게 된다. 보르헤스의 구스타프 마이링크에 대한 평을 통하여 다시금 그를 떠올려보는 시간을 가져본다.


 마이링크는 죽은 자들의 왕국이

 산 자들의 왕국으로 들어온다고, 

 눈에 보이는 우리의 세상은 끊임없이 보이지 않는 저 세상의

 침입을 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

댓글쓰기
  • lovenpeace

    [내가 있는 현실 세계의 건너편에 있는 세계에 존재하는 또다른 나를 살찌우는 것이 바로 현실에서 내가 품고 있는 무의미한 희망과 기다림이라면 어떠한 생각이 들게 될까?]
    책찾사님의 넓은 사고력에 또 한번 고개가 절로 숙여집니다.
    또한 책 속에서 발췌된 부분인 '눈에 보이는 우리의 세상은 끊임없이 보이지 않는 저 세상의 침입을 받고 있다고 생각했다.'라는 부분에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고요.
    현실 세계의 저 너머 눈에 보이지 않는 그 곳이 혹시 내 안의 보이지 않는 내적 세계는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해보아요.
    이렇게 어려워 보이는 책을 읽으시고 이해하시고 또 이렇게 멋진 서평까지 하시다니 역시 대단하셔요. ^_^
    그리고 일전에 이모라고 오해하고 댓글을 달아 결례를 범한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ㅜ.ㅜ

    2016.05.03 22:5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결례라니요 ^^;; 괜찮습니다. 책을 읽는데, 아무런 문제가 되는 것도 아닌데요.

      보르헤스의 바벨의 도서관 시리즈는 환상문학에 초점을 두고, 관련된 작가들의 단편들을 소개하고 있는데요. 예전에 전집을 모두 구해서 요즈음 한권씩 읽고 있습니다. 널리 알려진 시리즈가 아니라서 그냥 저만의 보물이라 생각하고 읽는 시리즈랍니다. ^^

      2016.05.03 22:58
  • lovenpeace

    와~ 역시 독서와 서평의 고수십니다. ^^

    2016.05.03 23:23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