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싫어요 몰라요 그냥요
이금이 글/최정인 그림 | 보물창고 | 2010년 03월

 

도서관에 갔다가 보석처럼 만난책..

'유진과 유진'으로 더 유명한 저자는 자신도 아이적 시절이 있었고 그때의 마음이 있지만, 어쩔수 없이 지금의 자신은 어른이 되어 있다는 고백을 한다. 그래서 여기 네편의 아이들의 마음이 기록되어 있다.

기절하는 양이 되고 싶은 아이, 삼요병에 걸린 아이, 맘데로 가게를 찾아가게된 아이, 꾸꾸의 엄마가 된 아이 등등..

               어른들은 아이들도 아이들의 마음이 있다는 걸 알지만 인정하려 들지 않는다. 처음부터 아예 그런것은 없다는 식으로 말이다. 초등학교 2학년 수업용으로 빌려왔다가 집에서 7살4살 아이들에게 읽어주니 너무 좋아라 해서 구입해준 책.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