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만남은 지겹고 이별은 지쳤다 (10만 부 기념 리커버 에디션)

[도서] 만남은 지겹고 이별은 지쳤다 (10만 부 기념 리커버 에디션)

색과 체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안녕하세요

[떠오름] 만남은 지겹고 이별은 지쳤다를 소개합니다

1.들어가면서..

사랑은 하고 싶지만 새로운 시작이 두렵다면 읽어볼 책으로

작가의 말에 의하면 사랑을 시작하게 되는 순간 이별은 이미 정해져있으며

이별을 각오하고 사랑을 시작하지는 않기에

새로운 시작을 시작하고 깊게 빠지면 한 평생 함께 하고프며

언제라도 이별을 겪을 수 있다고 생각하며

사랑하지는 않는다는 것입니다.

 

 

 

 

 

 

 

 

 

 

 

 











 

 

 

 

책을 읽게 된 계기

6500만뷰 유튜버의 첫 작으로 하신 작가님입니다.

글 들 중에 자신을 사랑하고 믿게 되면 상대방에게는 더 매력적인 사람으로

비추어 진다는 글로 나를 먼저 아껴주기 위해

작가가 더 행복해지기 위해서 서로 같은 방향을 보라는 글이라서 입니다

저자 소개

지은이 / 색과 체

약력 : 사랑에 정답은 없지만 조금 더 나다운 사랑은 있다고 믿는 작가

책의 내용 요약(줄거리)

작가의 말

챕터 1. 상처받은 기억에 무너져서는 안 된다

“그래도 우리는 사랑을 할 겁니다.”

사랑을 원하기보다 상처받지 않기를 원해

사람이 변하는 게 아니라 변할 사람이 있는 것뿐

이별에 다른 변명을 덧붙이지 말기를

의심한다는 건 사실 믿고 싶다는 것이다

말로 받은 상처에는 약도 없어요

후회는 남은 사람의 몫

왜 사랑을 이유로 상처를 주나요

자극적이지 않아서 자극적인 것들

기대가 적을수록 관계는 좋아진다

안녕

챕터 2. 최고의 사랑은 없지만 최선의 사랑은 있다

“다만 방법을 몰랐을 뿐.”

99%의 인연을 만나는 일에 대하여

표현하지 않아도 전달되는 마음은 무관심뿐이다

누군가를 이해한다는 건 더 강해진다는 것

떠나간 사람을 붙잡는 방법에 정답은 없다

재회에 관하여

권태기는 이제 헤어져야 한다는 신호일까요?

다투지 않기 위해서 다툰다

선의의 거짓은 없다

연애를 많이 겪을수록 멈칫거리게 되는 이유

정이 많아 힘든 당신

챕터 3. 이제는 다시 사랑에 빠질 시간

“한 걸음 나아가는 게 어려웠을 뿐.”

존중한다는 건

먼저 사과했다. 잘못해서가 아니라 우리 관계가 소중해서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지만 사랑은 사람을 변하게 하기도 한다

당신이 능동적인 사랑을 했으면 좋겠어요

사랑이 끝나고 울어봤다면

을의 연애

헤어질 각오로 연애하세요

사람의 일, 인사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 나 또한 변한다

슬퍼한 만큼 성장할 수 있다

챕터 4. 나답게 사랑하자

“당신이 옳다.”

금방 사랑에 빠지고 싶다

사랑의 반대말은 미움이 아니다

내가 감당할 수 있는 건 내 선택의 결과뿐

기쁠 때 약속하지 말자. 외로울 때 사랑하지 말자

모든 것을 줄 마음의 준비는 했어도 모든 것을 주지는 마라

모두가 바라는 그 하나

사랑을 바꿀 순 없어도 내가 변할 순 있다

내가 꿈에 그리던 사람은 내가 그런 사람이 됐을 때 곁에 온다

내가 제일 소중하다

사랑의 숲에서 길을 잃지 않기를

에필로그 : 첫사랑에게

감명 깊은 부분과 이유

감명깊은 부분

얼마든지 이별할 수 있을 때 사랑에 빠지자.

이별 따위 아무 상관없으니 이 순간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수 있도록.

후회같은 건 하지 않을 수 있도록.

이유

가족 중 조카에 대한 사랑으로

오늘을 추억하기 위해 4컷 사진을 찍었으며

갔다오기를 잘했고 집에 잘 보내주는 내 자신을 뿌듯하게 하는 글귀라서 입니다.

이 책을 추천하고 싶은 사람

성인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