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희귀본 살인사건

[도서] 희귀본 살인사건

페이지 셸턴 저/이수영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오랜만에 추리소설을 읽었다.
소설을 즐겨 읽진 않지만 내가 추리소설에 흥미를 가지게 된 것은 순전히 둘째 아들
승민이 덕분이다.
올해 고3이 된 아들은 고3 수험생이지만 읽고 싶은 책이 있으면 시험기간이라 해도
구애받지 않고 자신이 읽고 싶은 책을 손에 드는 아이였다.
특히 추리소설을 좋아하는데 일본 추리소설의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 책은 거의 빠지지 않고
읽는 아이였다. 나 역시도 아들의 추천으로 '히가시노 게이고' 책을 여러 권 읽었었다.
그렇게 추리소설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은 경험을 살려 이번 책도 상당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다.


<희귀본 살인사건>
제목부터 궁금증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모험이라고는 해본 적이 없는 미국 아가씨 딜레이니 니콜스가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고서점에서 일하며 겪는
사건과 모험을 그린 소설이다.
딜레이니가 박물관에 근무하다가 구조조정으로 인해 직장을 그만두게 되면서, 우연히 본 구인 광고에 이끌려 지구 반대편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 있는 한 책방에서 일하게 된다.
(딜레이니의 모험심에 감탄을 금할 수 없다. 어떻게 20대 아가씨가 미국에 스코틀랜드까지 우연히 본 구인광고에 이끌려 전혀 새로운 환경에서 일할 용기가 있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시작부터가 이 책에 빠져들게 했다.)

새로운 환경 고서점은, 모험심 강한 딜레이니에게 재미와 흥분으로 가득 차고도 남을 만큼 이색적이라 할 수 있다.
  수수께끼 같은 신사 에드윈이 운영하는 고서점 ‘갈라진 책’은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열광할 수밖에 없는 것들로 가득 차 있다. 게다가 유서 깊은 도시 에든버러에서 만나는 모든 것이 마냥 신기하고 호기심을 자극한다.

하지만 딜레이니가 새로운 세계에 적응하기도 전에 책방의 귀중한 유물 하나가 분실되고, 에드윈의 여동생이 잔인하게 살해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분실물이라면 몰라도 살인자까지 찾아다니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던 그녀는 자신의 직장을 지키고 새로운 친구들을 보호하기 위해 사건 뒤에 숨은 진실을 파헤쳐 간다.


하지만 책을 굉장히 좋아하는 딜레이니- (책 속의 인물들이 말을 걸어오는 통에 잠깐씩 멍해지기도 하는 딜레이니)
지구 반대편으로까지 직장을 옮긴 딜레이니에게 한순간에 고서적이 없어지고 고서점 주인 여동생이 잔인하게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함으로 인해 그 사건들을 파헤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딜레이니에게 낯선 땅 스코틀랜드에서 처음 만나 많은 도움을 준 택시 기사 아저씨와 그의 부인 등 주변 등장인물들과의 관계는 너무도 좋았다. 그러나 책 속의 인물들이 말을 걸어오는 일 따위는 없었고,
내게 추리소설의 매력에 풍덩 빠질 정도로  스릴을  준 '히가시노 게이노' 만큼의 기대를 해서 그런지 그 이상의 재미와 흥미는 없었다.
또한 번역서를 읽는 데에 따른 책의 내용 군데군데 감탄을 자아내는 말 앞에 야~ 하면서 시작되는 구절은 글을 읽는 내내 매끄럽지 못하고 어색해서 상당히 불편했다.

어쨌든 추리소설을 좋아한다면 추리소설의 매력에 빠져보는 것도 좋을 거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