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해 전통 시장에 갔습니다.

 

장날이 아니어서인지 좌판이 많이 비었네요.

 

 

더 안쪽 골목으로 들어가면

 

 거의 매일 장에 나와 물건을 파시는 개인 상인들이 좌판을 펼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사는 곳은 바다가 보이는 곳인데다 남해의 남쪽 끝이라서 바람이 많이 불어요.

 

월동 필수 아이템으로 눈여겨 보고 있는 털신들~

 

아주 어릴 적 외할아버지가 갈색털이 깔린 검은 고무신을 신으셨던 이유를 이제야 알겠어요.

 

이런 신도 패셔니스타처럼 소화는 못하지만,,,

 

페션테러리스트로 이미 전락한 상태라..

 

11월이 되니까 정말 추워졌네요.

 

저 날은 이 신발들을 보며 눈으로만 찍어놓고 왔는데

 

다음에 장에 가는 날은 바로 사 올 것 같아요..

 

 

 

앗, 이쁜 젊은 호박들!!

 

이렇게 모아놓으니 가을과 상반되는 그 빛깔이 더 빛을 발하는 것 같아요.

 

하지만 우리가 장에 간 이유는

 

늙은 호박을 사기 위해서죠.

 

그래서 통과~

 

 

드디어 발견한 늙은 호박!!

 

시장에 늙은 호박이 많을 줄 알았는데 잘 안보여요.

 

오히려 떡집에 늙은호밖들이 많더라구요.

 

되도록 좌판에서 파시는 상인의 호박을 사려고 했으나..

 

안타깝게도 우리가 생각하는 모양과 크기가 아니라

 

시장내 상회에서 샀어요.

 

주인할머니 말씀으론

 

"2만원은 받아야되는데 만원에 주는기다~"

 

직접 호박을 따 오신 할머니의 호박이라면

 

가격 흥정할 생각도 없었고 부르시는대로 값을 드리려 했어요.

 

농사 짓는 어려움을 알기에...

 

시장내 입점한 상회라면 형편이 좀 나으니까 가격 흥정을 해볼까, 했지만

 

선수를 치시네요, 만원에 파시겠다고..ㅎㅎ

 

 

 

크죠?

 

호박죽이나 중탕 해먹을만한 크기인데...

 

 

 

비틀이에 올려놓으니까 어울립니다.

 

동서양의 조화를 보는 듯 하네요 ㅎㅎ

 

 

 

아이가 하교하자마자 할로윈 호박으로 만들기 시작.

 

 

 

 

두껑을 오려낼 밑그림부터 그렸어요.

 

호박이 큰만큼 칼질도 쉽지 않을 것 같아요.

 

 

그래서 모든 칼질은 남편이 하기로...

 

 

 

 

 

 

 

두껑 자르는데 성공~~

 

이제 숟가락과 국자로 호박 속을 파냅니다.

 

 

그리고 잭오랜턴의 얼굴을 구상했어요.

 

더 무섭게 보이기 위해 곡선을 이용해서 그렸다가

 

처음 만드는 거니만큼 칼질하다 다칠 위험을 줄이기 위해

 

다시 밑그림을 그렸어요.

 

모두 직선으로 표현.

 

 

 

짜잔~ 완성입니다.

 

 

 

모자도 씌워주고요

 

 

호박 안에 초 하나 넣었더니...ㅎㅎㅎㅎ

 

무섭죵?

 

귀엽나??

 

 

 

이렇게 공간을 마련해서 꾸며보았어요.

 

 

 

남의 나라 명절이긴 해도

 

즐기는 재미는 만국에서 할 수 있는거니까~~

 

이용의 [잊혀진 계절]만 듣기엔 쓸쓸한 시월의 마지막 날이잖아요 ㅎㅎ

 

 

 

 

 

드디어 할로윈데이때~

 

동네 아이들을 조금 모았어요.

 

우리 아들과 절친인 제 친구 아들 둘도 왔어요.

 

 

 

최연소 참가 어린이는 엄마와 이모야들 호위를 받으며 등장했구요..

 

 

우루루 우리 옆집으로 몰려간 아이들..

 

Trick or Treat!

 

제가 이웃분들께 미리 언질을 했거든요.

 

마음의 준비와 함께 사탕이나 먹거리를 준비해두신 이웃 언니들~~

 

아이들 몸에 사탕이 안좋긴 하지만

 

그저 즐기고 경험하게 하는 마음으로 시도했어요.

 

좀 싱겁게 끝나긴 했지만,

 

내년엔 더 잘 할 수 있을거예요.ㅎㅎ

 

라면을 주신 이모도 계셔서

 

애들 돌아왔을때 라면도 끓여먹었네요 ㅎㅎ

 

 

 

우리끼리 할로윈 파티~

 

우리 집은 살림집이 좁아서(단칸방 ㅠㅠ) 애들과 파티할 공간이 안나오고

 

바깥 공간에서 하자니 너무 춥고..

 

마침 주말이라 객실도 쓸 수 없고...

 

공간만 더 있다면 아이들과 훨씬 재밌게 할로윈파티를 할 수 있었을텐데 그게 아쉽습니다.

 

 

 

 

이 소품들을 잘 쟁여두고 내년에 또 써야겠요.

 

내년엔 Trick or Treat!을 연습시켜야겠어요..ㅎㅎ

 

부끄러워서 못하겠대요 ㅎㅎ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후안

    남해의 바닷가는 요즘 안녕하신지요.
    제기억에는 지금의 물빛이 가장 이뻦던 기억이 있습니다.
    어린이들과 즐기는 할로윈 파티. 도시의 상술에 찌든 파티에 비해 훨씬 실속있고 애들에게 좋은 추억을 선사할 파티네요. 소박한 파티는 보는 이도 즐겁게 하네요.

    2015.11.02 13:2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금비

      우리 동네에서 바라보는 바다는,,,정말,,,저 멀리 여수가 보이면서 오후 3시쯤되면 태양빛에 엄청난 반짝임을 보이는 바다로 변신하여 저의 눈을 호강시켜준답니다. '그것도 매일 보면 지겹다'라고 많은 사람들이 예측하지만 저는 매일 봐도 좋고 아마도 계속 이 장면은 사랑할 것 같아요. 도저히 지겨워질 수 없는 장관입니다. 단점은 눈이 너무 부셔서 시력이 나빠질까봐 ㅎㅎ 후안님의 귀향을 응원합니다!!! 새출발도 화이팅~~^^

      2015.11.09 09:47
  • 은이후니

    할로윈 데이를 제대로 즐기셨네요.
    애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색다른 즐거움을 만끽했을 듯...
    저희는 trick or treat에 하도 이골이 나서 올해는 도망갔답니다.
    오후네 나가서 외식하고 쇼핑하고 느즈막이 귀가했지요. ㅎㅎ

    2015.11.02 15:1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금비

      외국에선 이골나는 멘트일 것 같아요.
      여기선 신선하고 다들 재미있어 했답니다.
      할로윈데이라고 도망을 빙자한 외식을 하셨군요 ㅎㅎㅎㅎ

      2015.11.09 09:45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호박을 이용해 잘 만드셨네요. 사실 웃기다는 생각을 했는데
    저 모양을 혼자 있을 때 그것도 어두운 밤에 보면 좀 무서울듯. ^^

    2015.11.02 15:2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금비

      희한하게 안무서운 거 있죠? 저기에 호박을 놓았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인가봐요.
      만드는데 즐거웠어요. 내년엔 작은 호박으로 여러개 만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이번엔 커도 너무 큰 호박이었어요 ㅎㅎ

      2015.11.09 09:4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