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움이 튼다라는 것이 이런 것일까.

 

언땅에서 어떻게 그 추위를 견뎠을까.

 

+

 

튤립 구근이,

 

싹을 틔웠다.

 

 

 

지난 11월말, 튤립 구근을 심었다.

 

+

 

공산품 사러 종종 가는

 

남해터미널 대형마트.

 

입구에 놓인 커다란 바구니 세개.

 

그 즈음 읽었던 책[그림속 경제학]을 읽고

 

튤립 구근을 사야겠다고 생각하던 차 였다.

 

튤립의 역사에 대해 살짝 언급된 부분에서

 

지금쯤 튤립을 심어야 한다는 것을 알았는데

 

마침, 늦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던 화단이 황량해져가자

 

내년엔 어떤 꽃을 피울까, 란 고민도 하던 중이었기 때문에

 

튤립을 사야겠다고 생각했다.

 

+

 

반가운 튤립 구근.

 

 

이렇게 세 가지를 7개씩 샀다.

 

인터넷을 검색하고 주변의 이웃분들의 조언을 듣고서야

 

구근 관리가 까다롭다는 것을 알게 됐다.

 

곰팡이가 잘 피기 때문이다.

 

심어도, 통풍이 잘 되지 않으면 쉽게 썩는다고 한다.

 

그만큼 까다롭기 때문에 과거에 귀한 꽃이 튤립이었나보다.

 

 

껍질을 벗기고

(언뜻 보면 양파 같다.)

 

썩은 부분은 칼로 잘라낸 뒤

 

락스를 몇 방울 떨어트린 물에 푹 담근다.

 

락스가 필요하다는 것은 나도 무척 놀랐던 사실.

 

곰팡이가 피지 않게 하기 위해서란다.

 

키워본 사람들의 노하우라고 하니까, 일단 따라했다.

 

+

 

 

구근을 심었다.

 

빈 화분 세 개에 나누어.

 

.

.

.

 

3개월이 지났다.

 

 

꼭지가 살짝 보이게 심으면 통풍이 잘된다는 소리도 있어서

 

꼭지를 보이게 심었는데

 

막상, 1월의 한파가 몰아쳤을 땐

 

더 깊이 심을걸, 하고 걱정하기도 했었던 부분이다.

 

그런데도 얼지 않고 살아남다니.

 

힘차게 솟고 있는 싹을 보고 있으니

 

저게 생명력이구나! 하며 감탄이 절로 나온다.

 

 

 

새싹을 만나 기쁜 마음으로 쉬는 오후..

 

희한하게도,

 

아이의 공부를 봐주다가 본

 

시.

 

[영치기 영차]

 

깜장 흙 속의 푸른 새싹들이

흙덩이를 떠밀고 나오면서

히-영치기 영차

히-영치기 영차

 

돌팍 밑에 예쁜 새싹들이

돌팍을 떠밀고 나오면서

히-영치기 영차

히-영치기 영차

 

흙덩이도 무섭지 않고

돌덩이도 무섭지 않은 아기 싹들이

히-영치기 영차

히-영치기 영차

 

+

 

저 새싹들이 딱 이 시 속의 새싹 같다.

 

히-영치기 영차, 하며

 

꾹꾹 머리를 들이밀고 나오고 있는,

 

새싹의 안간힘이 느껴졌다.

 

나, 밖으로 나갈래,

나, 햇볕을 쬘래.

나, 말리지마.

스스로 해낼테니까.

 

튤립의 싹들이 끙끙대며 말하는 것 같다.

이 여린 것들도 힘차고 씩씩하게 뚫고 나오는데

 

하물며, 나는!

 

히- 영치기 영차!

 

나도!

 

히- 영치기 영차!

해야지. ^^

 

여러분들도!

 

히-영치기 영차!

 

하세욤^-^

 

 

새싹을 또 만나고 싶어

 

오늘은 해바라기를 심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꽃, 해바라기.

 

요녀석도 까다로운 녀석!

 

꾸준힌 거름과 물로 관리해줘야한단다.

 

 

 

 

마지막 남은 한봉지 사왔는데

 

고작 씨앗 열 알.

 

 

 

봄에는 튤립,

 

여름에는 해바라기,

 

가을에는 코스모스를 기대하시라!

 

(얘들아, 제발 잘 자라주렴^^)

 

히-영치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금비님, 수줍게 얼굴을 내민 튤림의 아름다운 성장을 기대해봅니다.^^

    2016.03.12 21:34 댓글쓰기
  • 눈부신햇살

    우와~~봄을 준비하고 계시네요..
    저도 올해..토마토를 또 심을까합니다..옥상에^^

    2016.03.13 09:52 댓글쓰기
  • solsung

    락스를 한방울 넣는 다는 것이 신기하네요. 저도 해봐야겠는데요.

    2016.03.13 11:23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