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요즘 제 모습입니다.

 

이전 근무지와 달리 출퇴근 거리도 10배 늘었고요~

(시간으론 3배)

 

이런저렇게 맡은 수업과 업무가

 

오랜만이거나 처음입니다.ㅎㅎ

 

'나머지 공부'(다들 해보셨죠? ㅋㅋ)하듯이

 

'나머지 업무'(남아서 업무) 하고 오는데도

 

다 못해서 업무 변비현상이 ㅠㅠ

 

집에서 교재연구하고 나면 12시 넘네요 ㅎㅎ

(요즘은 저녁밥상도 남편이 챙겨줍니다.

남편이 이럴 땐 남의 편이 아니네요)

 

3년차 선생님한테 15년차인 제가 업무에 대해 얼마나 많이 물어가며 일하고 있는지..

 

다행히 친절한 그 선생님 덕분에 일을 조금씩 쳐내고 있습니다.

 

학교 크기가 어중간해서..큰학교에 비해 1인당 업무가 확실히 많네요.

 

제가 맡은 일 중

 

특히 교육과정은..온통 숫자인데다

 

고등학교에선 하지 않는 자유학기제까지 있어서

 

머리가 핑핑 돕니다 ㅋㅋ

 

이번 일을 하며, 아.. 나는 역시 인문사회쪽 머리구나, 새삼 느낍니다.

 

제 예상(이자 소원인)으론 3월 한달, 아마..업무의 쓰나미에서 벗어나진 못할 것 같습니다.

 

이웃님들 방문을 거의 못하고 있습니다.

 

 

뭐....그렇다구요 ㅠㅠ

 

걍.... 이렇게라도 말을 해놔야...(이미 알고 계실 분들이지만 ㅠ)

 

제 마음이 좀...편해서 흐흑.....ㅠㅠ

 

 

 

어제찍은 따끈한 신상인데

 

만날 올리는 노을 사진, 그 사진이 그 사진인가요? ㅎㅎㅎ

 

그래도 투척!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