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방학 한지 2주 정도 지났나,


항상 그렇듯, 내가 상상한 여유는 자꾸 미뤄지고.


오늘부터 가능하려나 했다만,


난, 어미라는 것!ㅋㅋ 망각하면 안돼징


울 아들, 이쁜이 울 아들이 내 옆에만 찰싹 달라 붙어서,


엄마의 관리 받는 걸 즐긴다 ㅋ


그래, 엄마가 맘껏 사랑할게~~~

 

 

 

 

 

 



나 스스로에게 죄인 취급하는 것을 멈추기로 한 건 오래 됐지만 잘 안된다 ㅋ


일하는 내가,

뭐 어때서?


엄마라고, 온전히 엄마 노릇만 해야하는 건 아니잖아,


아웃트라인만 벗어나지 않는다면,

괜찮다.


난,


이젠 마음이 덜 아프다.

.

.


혼자라서 좀 외롭겠지만


직장다니는 엄마라서 좀 더 외롭겠지만


괜찮을 것이다.


성격적으로 무난하지 않다는 것, 그것도 괜찮아.^^



너의 창의성과 솔직함, 주관성, 자기피력 등의 성향이


21세기엔 오히려 더 필요하지 않을까?


내가 긍정적으로 바라본다면


그것이 유*아동기에 잠시 튀는 모습으로 보일지라도


결국은 독립적이고 줏대있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그렇게 기대한다.


아들,


넌 충분히 잘 크고 있어♥



-------------------------------------------------------------


실컷 책읽는 여름방학이 되었으면 했지만


집에 붙어 있을 상황이 되지 않았다.


그래도 연수를 끝내고 나니 마음의 부담은 줄었다.


지금은 독서보단,


우리 아들과 뭐하며 놀아야 하나, 하는 무거운 숙제(?)에


아이디어가 솟지 않아 고민이다.


20대까진, 나름 창의적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이젠 완전 머리가 굳었다.


스케줄을 짜고 미리 계획해야 가능한 어미.


즉흥적이지 못해서 재미없는 어미.


그래도 아들과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지니까


힘들면서 행복하다.^^

 

 

 

 

오늘은 뭐하나, 내일은 뭐하나,


그런 고민의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같이 있다보니 그만큼 많이 싸우지만


그래도 한지붕 같은 공간.


너와 함께여서 행복하다.


고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다 잘할 수 있다면 무슨 고민이 있겠어요.
    순번이 있어야고, 적절한 시간대를 조절해야 현명한 걸요.
    잘 하실 수 있으면서 엄살도 부려야죠. 100% 만족은 없어요.
    좀 더 좋은게 많으면 되는거에요.

    2016.08.07 21:5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금비

      ㅋㅋ잘할 수 있는데 엄살부리는 건 절~~대 아니에요 ㅋㅋ육아와 살림에 소질(?)과 관심이 부족해요. 이건 억지로 되는 부분이 아닌 것 같아요. 책읽고 따라해보려고 하나 책덮고 나면 도로아미타불.. 제 주변에 드물긴해도 슈퍼맘이 있더라구요.
      아자님말씀대로 순번대로 갑시다 히힛 ^^(앗. 울아들이 1번인데?)ㅋㅋㅋ

      2016.08.08 08:55
  • 눈부신햇살

    그러게요..온전히 엄마의 역할을 한다는게..
    저도 방학이라 놀아주어야하는데..방과후 수업과 연수, 2학기 수업준비하느라..그리 맘같지 않네요^^; 그래도 더운 여름..다양한 체험을 해보려구요..얼마 남지 않은 방학이지만..

    2016.08.07 22:0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금비

      다양한 체험!! 가장 어려운 다짐을 하셨군요 ㅎ 아~ 오늘은 뭘하지? 아침부터 이생각 중입니다 ^^
      햇살님도 화이팅!!

      2016.08.08 08:56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엄마가 늘 붙어 있는다고 해서 아이에게 다 좋은 건 아니랍니다.
    내 처지에 맞게 사랑을 주면 되는 거구요.
    만약 저도 계속 일을 했다면 금비님과 같은 생각을 했을지 모르겠지만
    어차피 인간이란 외로운 사람들.. 그 자체도 익숙해져야지요. ^^
    저는 이제 내 인생을 살기 위해 조금씩... 도약하고 싶네요. ^^

    2016.08.08 16:0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금비

      아~~ 날개님 말씀에 위로를 얻고요..제 안에 남아있는 미안함. 이게 잘 안없어서져요 ㅠ
      고마워요~~ 애가 엄마가 집에 있어서 좋다고할 때, 어릴 적 제 모습을 보는 것 같아요.
      어쩌다 집에 있는 엄마를 보면 그리 좋았거든요..^^
      어떠한 도약일지, 어떤 도약이라도 응원합니다.^^

      2016.08.09 10:10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