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백설 공주 살인 사건

[도서] 백설 공주 살인 사건

미나토 가나에 저/김난주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오래전 <고백>으로 알게 된 작가다. 일반 소설과 달리 화자가 아닌 등장 인물의 독백으로 흘러가는 흐름이 어색하지 않고 마치 그 인물인 된 것처럼 느껴졌다. 오늘 읽은 <백성 공주 살인 사건> 또한 이런 전개로 흘러간다. 이 책을 추리소설 이라고 해야할까? 그렇다고 일반 소설로 말하기엔 또 아니다. <고백> 작품을 읽으면서 본인의 입장에서 생각을 하면 타인은 전혀 다른 시각으로 볼 수 있다는 점을 자각했고, <백성 공주 살인 사건> 역시 그러하다.

 

책의 시작은 한 회사 직원이 계곡에서 잔인하게 살해된 것으로 시작이 된다. 누가 죽였을까? 다른 친구에게 대화를 하듯 말하는 첫 번째 인물. 자신의 입장에서 죽은 여자에 대해 말하는데 같은 회사 동료로 죽은 여자의 이름은 '미키 노리코'로 아름다운 미모로 회사에서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던 인물이다. 그리고 반면 그럼 누가 죽였을까? 그저 이 사람이 아닐까? 라는 생각으로 말한 인물 '시로노 미키'다. 죽은 미키와 같은 이름이 들어 있어 회사에서 구분하면서 불렀는데 이 두 사람을 구분한 것은 바로 '외모'다.

 

그저 타인들의 생각이 한 사람을 범인으로 몰려간다. 사건이 일어나고 동료인 시로노가 회사에서 물건을 훔쳤다는 글로 그 이유는 만나던 사람을 미키에게 빼앗겼기 때문이라고 한다. 하지만, 다음 장을 넘기다보면 또 다른 진실이 기다리고 있는데 과연 이것이 진실일까? 우선 진실이라고 믿고 싶다. 하여튼, 다음장을 넘기면서 피해자와 관련된 인물이 등장하고 그들이 이야기를 듣게 된다.

 

이 부분에서 누가? 왜? 미키를 죽였을까? 라는 의문 보다는 피해자와 가해자로 낙인된 두 사람의 평소 일상이 궁금해지고 한 사람의 인물을 다른 시각으로 말을 한다는 것에 놀랐다. 나는 어떤가? 아, 물론 타인의 시선을 전혀 의식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난 내가 생각하는 모습으로 보였을까? 라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

 

미나코 가나에의 소설은 그저 추리라고 할 수 없다. 오히려, 사건을 해결하는 것 보다 인간이 가장 보이고 싶지 않는 내면을 드러내고 자각하게 하고 섬짓하면서도 자신을 돌아보게 만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3

댓글쓰기
  • 10년이면

    저 역시 오래 전 "고백"으로 만난 작가입니다. 그때도 이 작가 뭐지 하면서 읽었던 기억이 나는데 이 책은 더 끌리네요... 고즈넉한 밤입니다. 편안한 밤 되십시오~~~ ^^

    2018.02.20 22:4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모모

      확실히 추리도 아닌 그럴수도 있구나 라는 마음을 들게 해요. ^^ 하루가 거의 지나가네요 오늘은 허리가 아파서 지각...나이가 한살한살 먹으니 아픈것만 많아지네요. 건강 잘 챙기세요~

      2018.02.21 16:15
    • 10년이면

      ㅋㅋㅋ. 네. 모모 님께서도 더욱 건강하십시오...
      실은 제가 웃은 이유가... 허리 아파서 병원에 치료하러 와서 보고 있거든요... ^^:;

      2018.02.21 16:23
    • 파워블로그 모모

      헉.....건강 챙깁시다...ㅠㅠ

      2018.02.21 16:28
  • 파워블로그 키미스

    요 책도 궁금한데 아직 못 만나보고 있어요. ㅎㅎ 정말 미나토 가나에 소설은 저도 몇 권 읽었는데 감추고 싶거나 숨기고 싶은 내면 심리를 잘 끄집어 내어서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만든달까요. 언니. 어쩐지 이 소설도 예사롭진 않은 것 같네요. ^^;

    2018.02.20 23:4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모모

      그저 재미있다 라고 하기엔 나도 이럴 수도 또는 이렇게 할 수도 있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해. ^^

      2018.02.21 16:16
  • 파워블로그 아그네스

    제목이 눈길을 끌어서 어떤 책인지 궁금했는데 모모 님의 리뷰가 있어 반갑네요.
    추리소설인 듯하면서 주체와 객체가 서로를 바라보는 시선 속에서 자기를 돌아보게 하는
    소설이군요. 흥미로운 이야기네요. ^^

    2018.02.21 11:2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모모

      주인공의 시선에서 사건을 풀어가는 것이 아닌 개인의 생각을 읽으니 섣불리 판단이란 무섭구나 한답니다. ^^ 딱히, 좋아하는 작가는 아니지만 출간 될 때마다 궁금한 작가 중 한 사람입니다.

      2018.02.21 16:19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