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살인의 예술

[도서] 살인의 예술

레이먼드 챈들러 저/정윤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도 서: 살인의 예술

 

저 자: 레이먼드 챈들러

 

출판사: 레인보우퍼블릭북스 

 

"상대를 잘못 골랐어, 형씨."

 

-본문 중-

 

하드보일 소설의 원조인 '레이먼드 챈들러'. 도서관에서 우연히 이름을 보게 되면서 알게 된 작가다. 작년 [기나긴 이별] 책을 읽고 나서 작가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었다. 장르소설은 시대가 변하면서 그 흐름이 변해갔다. 한마디로 아날로그였다면 이제는 디지털 같은 느낌으로 오늘 읽은 [살인의 예술]이 전자의 느낌을 준 작품이다. 5편의 단편으로 되었고 각 단편마다 주인공은 다르며 직업은 사립탐정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다. 직접 현장에 나가 수사를 하는 방식인데 왠지 인간미가 느껴지는 인물들고, 오래된 작품이어도 지금 읽어도 전혀 진부한 느낌이 들지 않았다. 

 

첫번째 단편인 [황금 옷을 입은 왕]을 시작으로 소설을 시작되는데 먼저, 주인공들은 사립탐정(아닌 경우도 있다)은 제대로 사무실을 갖추고 있는 게 아니다. 호텔에서 경비원으로 근무하는 스티브는 유명인과 다툼 때문에 경비원에서 짤리게 되지만 자신과 싸운 남자가 시체로 발견 되면서 경비원이 아닌 탐정으로 수사를 하며 또한 그가 수사의 결말을 두고 해결하는 방식 또한 거칠지(?) 않아 한편으론 마음이 놓였을 정도다. 그리고 이 부분은 나머지 단편에서도 볼 수가 있었고, 단편 중 재미있게 읽었던 건 [사라진 진주 목걸이]다. 주인공인 달마스는 간호사로 있는 여자 친구인 엘런에게 자신이 돌보던 부인의 진주 목걸이가 도난 당했다고 들었고 범인은 그 집에서 일하던 헨리 라는 남자를 지목한다. 

 


 

달마스는 헨리를 만나고 통쾌한 그 성격에 가까워지고 오히려 사라진 목걸이에 대해 자신이 아니라며 범인을 찾는 데 일조(?)를 하게 된다. 막힘 없이 그리고 지하 세계의 모습은 등장하지는 않지만 책을 읽다 보면 등장할 것도 같은데 아니고 음, 뭐랄까...그 위로 지나가는 느낌이다. 하여튼, 진주 목걸이를 찾는 과정 그리고 생각지 못한 반전에 웃음이 나와 버렸다. 또한, 다른 단편과 다르게 달마스가 연인 때문에 안절부절 하는 모습과 한편으로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보여주는 모습은 인간미를 더 느끼게 되었다. 하지만, 모든 작품이 사건이 해결되는 것으로 끝나지는 않는다. [호텔 방의 여자]는 한 범죄자를 설득해서 내보냈지만 결국 자신의 형의 죽음 소식을 들어야만 했다. 그저 여자를 구해주려고 했던 것인데...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목숨을 잃는 건 어느 것과 비교 할 수 없다.  마지막 주인공 토비의 모습은 허무함일까? 아님 후회였을까?

 

빠른 속도감과 긴장감을 만나지는 못했지만 탐정이라는 직업으로 수사를 하는 모습을 만날 수 있었던 [살인의 예술]. 오락물로 생각했던 추리소설을 문학적 작품으로 끌어올린 '레이먼드 챈들러'. 후세에도 많은 영향을 끼칠 정도라고 하니 저자의 작품에 대해 좀 더 알고 싶어졌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