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명상 살인 2

[도서] 명상 살인 2

카르스텐 두세 저/전은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도 서: 명상살인 2 

 

저 자: 카르스텐 두세

 

출판사: 세계사

 

 

"그때 난생처음 내면아이라는 말을 들었다. 내 인생을 바꾸게 될 말이었다."

 

"저는 아이가 많이 울지 않고 분노하지 않는 게 오히려 이상합니다."

 

"과거에서 얻은 경험을 전달해야지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면 안 되죠." 

 

-본문 중-

 

 

 

[명상 살인] 1편을 처음 만났을 때 명상과 살인 이 두 단어가 합성어가 되어 새로운 단어를 탄생했다는 게 놀라웠다. 번아웃에 빠진 주인공 비요른이 아내의 권유에 어쩔 수 없이 시작한 명상이 자연스럽게 살인까지 이르게 되고 또 이런 위험한 상황을 명상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오히려 더 자신에게 플러스 효과를 주고 있었다. 그런데, 주위 상황이 정리 되는 게 아니라 왠지 더 크게 커진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변호사로 조직의 일원은 아니나 너무 깊숙이 자리를 잡아버린 비요른에게 전 조직의 두목 드라간은 여러가지로 피고한 존재였다. 결국 드라간을 죽이게 되면서 사건은 일어나고 그나마 드라간의 운전자였던 사샤는 비요른의 일을 알면서도 더 이상 묻지 않고 그와 함께 움직이게 되었다.

 

그리고 현재, 1편에서 반대편 조직의 보스인 보리스가 비요른과 엮이게 되면서 끝났다. 당연히, 죽었을 거라 생각을 했는데 보리스와 관련된 사건이 바로 [명상 살인 2]에서 이어진다. 문제는 보리스만이 아니었다. 가족과 함께 알프스 산맥으로 여행을 갔지만 그곳에서 실수로 식당 종업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 의도적인 일은 아니었지만 결론은 한 사람이 죽게 되었다. 이 일로 괴로워하던 비요른은 다시 한번 명상 상담을 하러 가게 되고 그곳에서 자신의 '내면 아이'를 깨닫게 되었고, 더 나아가 내면 아이로 인해 비요른의 운명 역시 생각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 가게 되었다. 

 


 

"살면서 처음으로 어떤 어른이 내가 잘못을 저질렀다는 걸 알면서도 나를 보호하려고 앞에 버티고 섰다. 이 얼마나 엄청난 경험인가. 이 행동을 통해 내 내면아이의 상처가 얼마나 많이 치유됐는지 나는 짐작할 수도 없었다." 

 

-본문 중-

 

알프스에서 일어난 사건과 감금을 했던 보리스가 실종이 되었고 또 이 사실을 아는 자로부터 협박을 받게 되는 비요른. 여기에 내면 아이까지 만나서 보살펴(?)줘야 하니 읽기만 해도 머리가 복잡하다. 하지만, 내면 아이를 만나면서 사건을 하나씩 풀어가는데 웃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어떻게 상황이 되어도 이렇게 되는지..긍정적 에너지가 결국 일을 풀리게(?) 되는 것일까? 하여튼, 사샤와 비요른 그리고 보리스와 예상치 못한 인물의 등장으로 읽는 내내 나 역시 머리가 복잡했다. 하지만, 비요른이 누구냐?? 명상을 하는 변호사가 아닌가? 재치있게 해결하는 모습과 또한, 모든 사건이 왠지 클래식 음악과 어울리는 느낌을 준 [명상 살인]. 한편으로 명상을 통해 상처를 받은 한 사람의 모습을 통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상처를 돌아볼 수 있게 한 소설이기도 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