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느 영국 여인의 일기, 1930

[도서] 어느 영국 여인의 일기, 1930

E. M. 델라필드 저/박아람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도 서: 어느 영국 여인의 일기,1930

 

인간의 운명은 어째서 이토록 불공평한지 모르겠다. 그래서 환생을 믿고 싶다.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삶을 한창 상상해 본다.

-본문 중-

 

일기는 누구에게도 말 못한 감정들을 유일하게 적을 수 있는 행동이며, 기록으로 남겨져 과거의 여러 부분들을 알 수도 있다. 오늘 읽는<어느 영국 여인의 일기 ,1930>는 100년 전 쓰여진 책으로 현재까지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도서다. 일기 형식으로 쓰여진 것으로 이와 비슷한 형식의 소설을 읽은 적이 있었는 데 이런 흐름이 재미있게 다가온 것을 그때 알았다. 그렇다보니 영국 여인의 일기는 어떤 즐거움을 줄지...또한, 1930년 대면 쉽게 상상하지 못할 배경과 일상들이 궁금하게 만들기도 했었다. 책은 구근 식물을 심는 장면과 레이디 복스가 등장하는 내용으로 시작된다. 구근 식물을 보니 지금이나 과거나 식물을 키우는 엄마의 모습은 정겹기만 하다. 여기에 주도 등장하는 인물은 앞서 레이디 복스를 먼저 소개했는 데 작위를 받은 인물로 화자와는 경쟁(?)자 같은 관계고(뭐, 여성들만의 신경전 같은 것으로 보면 된다), 가정 입주 교사인 프랑스 여성인 마드무아젤, 남편 로버트와 아들 로빈과 딸 비키 그리고 친구인 로즈, 마을 교구의 목사 내외 등이다.

 

그렇다면 화자는 어떤 여성인가? 가정교사, 요리사, 하녀 까지 둔 중산층 여성인 데 딱히 부유층이 아니다. 하지만, 마을에서 가든 파티를 할 수 있게 집을 제공하기도 하고 더 나아가 <시간과 조수>라는 잡지사에 글을 투고하는 인물이다. 어쩌면 그 시대 중산층의 평범한 여성인 거 같다 물론, 다른 성향을 가진 사람들도 있었겠지만 말이다. 하여튼, 이렇게 하루 있었던 일과를 일기에 남기는 데 어떤 날은 바빠서 짧고, 또 다른 이유로 일기를 한 동안 쓰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아내와 엄마로 살아가면서 자신의 취미(독서,구근 식물 심는 것)를 틈틈히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친구인 로즈가 방문을 하면서 그녀를 마중 나가러는 모습...반대로, 친구를 만나서 기차를 타고 떠나는 상황을 보면 당시 대중교통이 불편했을 텐데 이런 것을 마다하고 움직였다는 건...쉽지 않는 결정으로 보인다. 특히, 홍역으로 한 동안 힘들어 할 때 남편과 자식을 두고 요양을 하러 떠날 때..역시나, 그곳에서 아무리 잘 지내더라도 가족 걱정은 떨쳐낼 수 없었다.(엄마들의 공통점이 아닐까...)

 

 


 

 

날이 춥고 으스스하다. 내가 불평하자 로버트는 꽤 따뜻한 날씨인데 내가 충분히 움직이지 않는 탓이라고 단언한다.

자주 깨닫듯 남자들은 삶의 소소한 문제에 절대 공감해 줘선 안 된다는 이상한 규칙을 갖고 있는 것 같다.

-본문 중-

 

작은 마을에서 어떤 사건은 순식간에 퍼지는 건 한 시간도 필요치 않다. 친모와 사는 바버라는 사랑하는 남자를 만났지만 엄마를 홀로 둬야 한다는 사실에 청혼을 받았음에도 결정을 내리지 못한다. 여기서, 친모인 블렌킨숍 노부인은 말과 행동이 다른 인물로 그려진다. 음, 말로는 타인에게 배타적이고 긍정적 사고를 늘 가지고 있고, 혼자서도 결코 외롭지 않다고 하지만 실상은 이와 반대다. 하지만, 결국 딸은 결혼을 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그 과정을 화자의 시선을 통해 살짝 보여주는 데 정말 할 말을 다 하고 산다면 세상은 어떻게 될까? 이렇게 일기장이 있으니 오로지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적어 놓을 수 있지 않나. 또한 , 이 시대엔 친구의 집에 머무는 게 자연스러운 일정이었나 보다. 아들 로빈이 친구를 집으로 초대하면서 화자는 준비할 게 많아지는 데 이를 통해 친분관계를 유지하게 되는 것인지...궁금한 부분이었다(아무런 의미가 없다면...뭐...).

 

화자는 늘 세금 청구서에 요리사와 하녀 걱정에 시달린다. 부유층엔 하녀와 요리사가 있는 게 자연스러운 상황에서 납부할 금액은 늘어나는 데 여기에 요리사와 하녀까지 신경을 써야한다. 로버트가 도와주면 좋으려만...책을 보면 늘 부인의 몫으로 남겨져 있고, 이 뿐만 아니라 지역 품평회와 교구 모임, 여성들만의 모임 등 활동도 많이 하는 데 참 바지런하게 움직인다. 여기에, 늘 화자를 자극 시키는 레이디 복스에게 초대 받은 날...남편 역시 싫었지만 우선 참석한다는 거. 그리고 그곳의 행사를 보여주면서 레이디 복스와 그의 무리들은 마치 화자를 포함한 사람들과 마치 다른 듯 그들만(모두 모여서 음식을 먹을 때, 그들은 다른 곳 있었다는 화자의 말..)이 모여 있기도 하는 데..인간의 오만함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장면이다. 그런데, 서로 섞이지 않을 사람들이 음악을 흘러 나오니 원치 않는 사람들과 손을 잡고 원을 만들어 춤을 춰야 하는 분위기가 되는 데 이 순간에 이게 뭐지? 라는 생각이 떠올랐다. 결국 인간은 누군가와 엮어 살아가고 그 안에는 자신과 다른 여러 사람들과 섞일 수밖에 없는 것을 보여준 거 같았다.

 

로버트가 자지 않고 무얼 하느냐고 묻는다. 나는 일기를 쓴다고 대꾸한다. 로버트는 다정하지만 단호하게 말한다. 일기 쓰는 건 시간 낭비라 생각한다고.

잠자리에 들려는 순간 문득 궁금해진다. 정말 그럴까?

그런 후대만이 답할 수 있을 듯.

끝.

-본문 중-

 

책은 결코 어렵지 않고 오히려, 읽는 내내 화자의 시선으로 주위를 둘러보면서 느낀 건 사람 사는 게 크게 특별하지 않는 것을 느꼈다. 물론, 다른 인생을 사는 사람도 있을 테지만 1930년 당시 여성의 모습과 그 주위 상황을 볼 수 있는 기회였다. 또한, 이 책의 탄생은 1920년 대 중산층이 가볍게 읽을 수 있게 써달라는 요청으로 연재하면서 만들어졌다는 점. 지금과는 배경이 다르지만 이렇게 일상적 이야기를 읽을 수 있는 게 쉽지 않기에 당시 <어느 영국 여인의 일기, 1930>이 사람들에게 공감과 웃음을 주었다는 소개에 100% 공감하게 되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