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여기에서 잠시 쉬어가기

[도서] 여기에서 잠시 쉬어가기

안소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2021_098

 

읽은날 : 2021.12.11~2021.12.19
지은이 : 안소현
출판사 : 안온북스

 

 

 


 

 

제목이 마음에 들어서 선택한 책이다.

 

그림 에세이여서 좋고, 따뜻한 파스텔풍의 그림이여서 좋았다.

작가가 어려서 받은 상처와 아픔이  글을 읽으면서, 그림을 보면서 문득 문득 떠올려지는 지점이 있었다. 뭔지 모를 외로움, 공허함 같은 것이 느껴진달까? 그럼에도 글과 그림을 통해 내가 만난 작가 안소현은 참 잘 자라주었구나 라고 말해 주고 싶다.

 

 

나는 늘 무언가를 관찰한다. 그 무언가는 대부분 생명을 지닌, 살아 있고 변화하는 자연의 존재들이다. 식물, 동물, 사람, 구름, 산책길, 노을, 바다, 산. 때로는 마음, 생각, 기분, 행동 등 주변에 펼쳐진 사소한 장면부터 거대한 풍경까지 모든 것이 흥미롭고 신기하여 의문이 든다. 이 모든 것은 어떻게 생겨났고 왜 존재하는 걸까.

(...)

궁금하고 신기하니까 자꾸 관찰하고 파헤치고 상상하며 흥미로워 하고 사랑하게 된다. 이론은 잘 모르지만 뭐 어떠랴, 뜻은 통하지 않더라도 살아 있는 생명들과 온기를 나누는 것에 행복을 느낀다면 충분히 괜찮은 인생 아닌가.

(...)

누구에게도 잘 드러내지 않던 이런 나의 소박한 마음을 글로 남겨본다. 그리고 나를 위로한 한없이 따듯한 풍경들을 그리며 이 순간의 안온이 영원하길 바라본다.

(7-8쪽, intro 처음만난 세상 중에서~)

 

 

 

 

 

 

 


 

 

 

그림을 보는 내내 마음이 따뜻했다. 가끔씩 불쑥 불쑥 올라오는 공허함, 쓸쓸함, 외로움 같은 감정도 있었지만 그것이 작가의 감정일까? 하는 생각이 들다가도 그림과 글을 읽으면서 만난 나의 모습이었음을 알게 되었다.

 

또한 요즘의 나의 상태가 반영되어서 그런지 그림속에서 특징적으로, 반복적으로 나온 의자를 보면서 그림속에 있는 그곳에서 나도 쉬고 싶다라는 생각이 계속 들었다.

 

의자에 앉아서 쉬고, 졸고, 꿈꾸고, 기다리고, 울고, 화내고, 또 울고 있을지 모를 나를 보며 이제는 지쳐있는 어깨를 도닥거려주며 좀 쉬라고 말해주고 싶다.

 

마음의 안정을 찾을 수 있었던 안온한 시간들을 그림으로 그린다.

(158쪽)

 

 

안온한 시간을 그림으로 그린 저자의 마음을 느껴보며 독자인 나에게도 안온의 시간을 선물하고 있음을 생각하게 된다.

안온한 시간을 느끼는 상황, 선호하는 상태는 각자가 다 다르겠지만 나는 그림을 보는 이 시간이 참 좋다. 평화롭다. 그럼 된거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사랑님의 벼락 리뷰 신공에 넋을 잃고 바라보다가 '여기서 잠시 쉬어가기' 라는 제목을 보고 이제 숨 좀 돌리시나보다 했더니만, 세상에나' 책제목이었군요! 12월 한 달 힘든 시간을 보내신 듯한데, 모쪼록 컨디션이 정상궤도에 오르시길 바라겠습니다. 아울러 올 한 해 좋은 말씀과 영감 나눠주셔서 감사드리며, 새해에도 건강과 행복 그리고 책이 가득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2021.12.31 23:54 댓글쓰기
    • 사랑님

      ㅋㅋㅋ 아.. 역시 날카로워~~
      제가 벼락치기 시험공부는 쫌.. 했더랍니다. 워낙 계획을 세우고 공부하는 스타일이긴 했으나 또 그렇게 세운 계획은 계획으로 끝날때가 많았으니까요.
      "여기서 잠시 쉬어가기"를 쓸때는 진심 쉬고 싶었지요. 똥줄이 타가며... 리뷰 100권으로 목표를 달성할까 아니면 그냥 읽은것만으로 달성했다 치자 하고 포기할까... 그러던 차였답니다.
      흙바람님의 댓글보고 얼마나 웃었던지요.
      컨디션은 아주 많이 회복되었답니다. 카페, 식당을 가면 얼마나 간다고 3차를 맞고.. 정말 죽다 살았더랍니다. 뭐.. 이렇게 살아난거에 감사하고 또 감사히 매일을 살아야죠.

      흙바림님과 낙엽수집가(앗.. 겨울에는 뭐였더라? )와 낙엽수집가모친과 함께 행복하고 기쁜일만 가득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2.01.02 17:19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