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당신의 아름다움

[도서] 당신의 아름다움

조용미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조용하게 시작해서 어수선하게 맺었다. 조용하고 느리고 아늑한 삶을 어떻게 유지할 수 있을까. 순간일 수밖에 없는 청춘 같은 것이 하루에도 몇 번씩 다가오지만 그 몇 번 다 시간에 날아간다. 시간은 나를 막다른 곳으로 밀고 있다. 정작 끝이 보이지 않는 막다른 길. 병과 가족이라는 두 글자에 바람이 오래도록 불었지만 막힌 곳에서 부는 바람에 머리카락이 뒤죽박죽이 되고 어디를 봐야 하는지, 이러다가 자칫 힘든 길로 넘어져서 기어가게 될지 두렵다. 아닐 거라고 안일하게 믿고 넘기기도 하지만 넘기다가 두 배로 날아와 뒤통수에 멍을 남기는데 어떻게 마냥 조용하기만 할 수 있을까. 조용하고 싶다는 여유 위로 재봉틀이 지나간다. 두두두-두두두- 소리에 시간은 합쳐져가고 마음은 갈라져가고. "아름답고 끔찍한 삶이 당분간 지속된다"로 끝난 시집을 덮으며 마냥 아름다운 삶이란 정말 없는 건지 쪼금 슬퍼진다. 살짝 먹먹해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