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난번 내한 때 한 번 봤던 캣츠다. 내한이 있으면 꼭 보는 편인데, 서울이 아니다 보니 내한을 보기는 생각만큼 쉽지 않다. (이래서 문화 생활을 제대로 하려면 수도에 살아야 한다.) 지난 번에 볼 때는 젤리클 석(고양이들이 관객 사이로 뛰어다닐 때 자주 다니는 길)을 선택하기는 했지만 살짝 떨어진 곳이라 생각만큼 많이 못 봐서 아쉬웠다. 이번에는 지난 번 경험을 바탕으로 가장 많이 지나다니는 길목에 자리를 잘 잡았다. (조기예매의 힘) 하지만 근처에 아이가 있어서 실패 ㅋㅋㅋ 보통 아이가 있으면 그 쪽으로 이목이 집중 되므로 고양이들의 관심을 받기는 힘들었다. 그래도 인사는 나눠봤으니 그걸로 만족.

캣츠는 개인적으로 공연을 꼭 봐야 하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뮤지컬을 좋아한다면, 노래를 좋아한다면) 다른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나 지킬 앤 하이드 등은 노래만 들어도 그 감동이 전해지는 반면 (물론 공연을 본 후 노래를 듣는 것은 훨씬 더 큰 감동이겠지만) 캣츠는 노래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고양이들이 무대와 관객석을 마구잡이로 뛰어다니며 자신들의 를 부리는 모습은 정말 공연을 보고 있게 만들어 준다. 무대 장치도 꽤나 잘 구성되어 있고, 고양이들의 군무도 멋있다. 다들 그렇게 맞추고 예쁘게 그리고 고양이 같이 연기하기 위해서 얼마나 열심히 연습했을까 싶은 생각이 항상 든다.

 

내용은.. 사실.. 내용은 크게 중요하지 않다. 젤리클 고양이들 소개가 대부분이고, 그 중에서 올드 듀토로노미라는 장로(?)급 고양이가 맥캐비티라는 고양이에게 납치 당했다가 미스토펠리스라는 마법 고양이가 마법으로 뿅 데리고 온다. 그리고 그리자벨라가 (메모리 노래로 유명한) 다시 태어날 기회를 얻고 하늘로 올라가는 내용. 스토리가 크게 있지는 않다. 그저 각 고양이를 어떻게 저렇게 구상했으며, 저런 고양이를 어떻게 표현했으며, 진정한 집사가 아니면 알 수 없을 고양이들의 세세한 모습을 묘사해낸 것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모든 공연이 그렇겠지만 호불호가 갈리는 작품이기는 하다. 나의 경우 그 공연 자체가 마음에 들고, 정말 고양이처럼 뛰어다니는 배우들이 좋아서 추천하지만 이런 작품이 아예 맞지 않는 분들도 꽤 있었다. 선택은 당신의 몫!

다음 내한은 언제일지 모르겠지만, 또 볼 것인가? 당연하다. 내 집에 고양이를 둘 자신이 없으니, 고양이들 친구들이라도 보러 갈 생각이다.

 

(캣츠는 무대장치부터 모든 것이 사진 촬영이 금지 되어 있다. 중간에 휴식 시간 후 2부 시작 전에 고양이들이 나와서 관객들이랑 놀아주는데, 그 때 사진을 찍으시는 분들이 있었다. 배우가 알고도 모른 척 한 것인지는 알 수 없었지만, 마음이 좀 불편했다. 하지 말라는 건 좀 안 했으면. 그게 다 저작권인데. 관람 후 마음 속으로 깊은 여운을 남기시길.)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캣츠는 아직 관람하지 못했는데 휘연님의 글을 읽고 나니 꼭(!)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하고 싶은 일 목록에 추가합니다! ㅎㅎ
    글구 마지막에 남기신 글에는 공감합니다. 간혹 극장에서 영화상영중에 핸드폰 보는 분들도 안 그러셨음 좋겠어요(불빛 번쩍번쩍, 알림음 울리고ㅠㅠ).

    2018.01.10 09:2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이번에 왔으니 다음엔 이 삼년 후가 되겠지요! 그 때 잊지 않고 보신다면 마음에 들길 바라요^^
      맞아요 ㅠ 정말 에티켓을 생각해주지 않으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서 속상해요 ㅠ

      2018.01.10 10:00
    • 파워블로그 휘연

      세종문화회관에서 3주간 앙코르 할 건가봐요. 혹시 참고하셔요^^

      2018.01.12 11:17
  • 파워블로그 꿀벌

    저는 아주 아주 어릴때 보고 인상깊게 남아서 작년에 내한공연할때 또 봤어요 이걸보니 후기를 안썼다는 게 떠오르네요 ㅋㅋㅋ

    개인적으로 여러 번 봐도 좋더라고요 에스24에서 받은 포인트로 책 구매뿐아니라 공연도볼수있어서 파블 활동비 모아서 봤어요 2층으로 했는데 휘연님은 잘 선택하셨네요 ㅜ ㅜ 수도에 있어도 문화생활 제대로 못하는건 순전히 제 탓이겠죠 ㅜ

    집에 고양이 둘 자신이 없어서 고양이 친구들이라도 보러 갔다는 말에 빵 터졌어요 ㅋㅋ 전 공연마치고 책자랑 이것저것 샀어요ㅋㅋㅋㅋ이정도면 집에 고양이를 둔 격?

    2018.01.10 10:3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앗 저도 예스 24에서 공연 티켓 사야겠어요. 캣츠랑 이런 것도 할 수 있는지 몰랐어요. 그냥 찾으면 인터파크 밖에 안 나오더라구요. 다음 예매는 잘 찾아봐야겠네요.
      흐흐 책자랑 씨디 저도 집에 들여놨는데 씨디 틀어놓으면 고양이 있는 거네요? 잇힝 좋당. 야매 집사다아아아ㅏ!!!!

      2018.01.10 10:55
  • 파워블로그 산바람

    좋은 공연을 봤군요. 난 언제 공연을 봤는지 생각이 가물가물합니다.
    어쨌든 기회가 될 때 많이 경험해보는 것은 좋은 것입니다.

    2018.01.10 20:2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하핫.. 산바람님도 조만간에 기회를 한 번 마련해보시는 것도 어떠실런지~ 산바람님이 쓰시는 공연 후기도 기대됩니다^^

      2018.01.11 00:04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