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침부터 기분이 언짢으신지 징징징.

짜증 짜증.

비와서 나도 쳐지는데 애도 쳐지니 환장 부르스.

 

이 일을 어찌 한담 -_-

 

그 와중에 어린이집 안 가신다고 대성통곡...

그래 이틀을 어린이집 잠깐만 가고 놀았으니 그럴 만도..

 

하지만 비 오는 사실을 알고 장화 신고 우산 쓰는 것에 신나서 그래도 가심.

 

어린이집 입구에서 세상 불쌍한 표정으로 쳐다보다가 결국 으아앙~

 

에혀 ㅠㅠㅠ

 


 

여름방학에 매미 채집이 숙제였음.

 

아이를 빙자한 아이 아빠가 열심히 잡아서 세마리나 갖다 줌.

 

그 중에 두 마리는 참매미인데 잡기도 힘들고 보기도 힘든 거라고 칭찬 대박.

 

매미와 잠자리, 그리고 매미 우화 세가지를 표본으로 만들어서 주심.

 

겁나 신기....

 

매미 잘 잡아서 상도 주심 ㅋㅋㅋㅋㅋㅋㅋ

 

세상 뿌듯해함 ㅋㅋㅋㅋ

 


 

자려고 이제 누웠는데

 

"가방 던지고 싶었어요."

 

뭐든 던지는 걸 좋아하는 시기.

하지만 어린이집에서 좀 강하게 제재하는 편인 듯 하다.

 

"그럼 집에 와서 엄마가 공간을 만들어 줄 테니까 거기서 던지기 놀이 할까?"

 

"네! 가방 던지기 하고 싶어요."

 

"그래, 다른 데서는 던지면 위험할 수 있으니까

하고 싶으면 엄마 하고 싶어요~ 하고 이야기 해줘.

그러면 엄마가 집에서 가방 던지기 할 수 있게 해줄게."

 

"**이가 하고 싶어요~ 하면 엄마가 가방 던지기 할 수 있게 해줄게~

집에서 하게 해줄게.

다른 데서는 위험해서 못해~"

 

하고는 기분 좋게 잠든다 ㅎㅎㅎ

 

말을 고대로 반복해서 따라하는 능력 최고 ㅋㅋㅋㅋ

 

어쨌든 자신이 하는 행동에 이제 제재가 가해지는 것도 이해하고,

상황도 이해는 하는 듯.

 

하지만 무작정 못하게만 할 수는 없으니 뭔가 풀어줄 놀이를 찾아야 할 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휘연님의 언어를 읽으면 현장감이 그대로 느껴집니다. 행복한 읽기를 하고 있습니다. 아이의 삶이 일기로 생생하게 전달되고 있습니다.

    2018.09.15 17:2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항상 나날이 님이 봐주셔서 기쁩니다. 아이의 성장을 함께 읽어 주시는 분이 있다는 게 더 힘이 나네요^^ 감사합니다.

      2018.09.15 17:29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