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늘은 아빠랑 하루종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손재주 좋은 아빠랑 만들기도 하고 그림 그리기도 하고.

 

덕분에 나는 혼자 카페에서 글 쓰고 책 읽고.

(토요일에 엄청 글을 많이 올린 이유가 그것.

한동안 쓸 시간이 없었는데 미뤄서 다 올림 ㅋㅋㅋㅋ)

 

낮잠도 거의 3시간을 푹 자고 일어났다고 ㅋㅋㅋㅋ

 


 

저녁에 잠깐 일이 있어서

 

친정에 가 있어야 하는데,

 

또 안 간다고 쌩떼.

 

세상 불쌍한 그 표정 ㅠㅠ 이긍 ㅠㅠ

 

하지만 데리러 가면 그렇게 세상 밝은 표정 ㅋㅋㅋㅋ

 

친정 엄마가 워낙 아이랑 잘 놀아주고, 잘 달래시는 편이라 걱정은 안 된다.

 

막상 가면 잘 놀아서 ㅋㅋㅋㅋ

 

할머니 머리 자르는 데 따라갔다 오고,

 

엎혀서 다니기도 하고.

 

산책도 실컷하고.

 

꼭 할머니랑 마트 가서 채소 뭘 하나씩 사온다.

 

브로콜리, 사과, 파프리캌ㅋㅋㅋㅋㅋㅋㅋ 마트 분들이랑도 워낙 친해서 다들 웃겨 쥬금 ㅋㅋㅋㅋ

 

할아버지가 계모임 다녀오셔서 약주 하고 오셔서

 

평소에도 무서워 하는데

 

빨리 가자고 난맄ㅋㅋㅋ 귀엽다 ㅋㅋㅋ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