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따뜻하고 단단한 훈육

이임숙 저
카시오페아 | 2017년 06월

 

 

요즘 아이도 훈육이 필요할만큼 크기도 했고,

훈육 관련 글도 쓰고 싶어서 강연도 다녀왔다.

 

워낙 유명하신 분이라, 책도 많이 내시고 강연도 많이 다니시는 듯 하다.

 

이번에 북클럽 베타 서비스 때 이 책이 있었지만,

다른 책들에 밀려 이 책을 읽지 않았는데

아쉽다.

 

오늘 강연을 들으며 읽었어야 했다는 걸 절실히..

 

어쨌든 강연은 흥미진진했다.

 

내용은 살짝 중구난방으로 흐르는 느낌이 있었지만,

한 구절 한 구절 의미심장한 것들이 많았다.

 

아이와의 '관계가 나빠지는 걸 가장 염두해야 한다'는 것도 강조하셨다.

이것이 요즘 유행하는 애착 육아 아니겠는가.

아이와의 좋은 관계 형성이 제1 순위여야 한다.

 

(휘연: 하지만 마냥 아이가 하는 대로 내버려 두고

아이가 원하는 방향으로 들어주면서 아이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착각하지 않았으면 한다.

아이에게 부모로서 할 말은 할 수 있어야,

그 사안에 대해서 함께 이야기 할 수 있는 관계가 좋은 관계라고 생각한다.)

 

아이에게 엄마가 직접하는 육아도 중요하지만,

엄마가 사는 모습 또한 육아의 절반을 차지한다는 내용도 기뻤다.

 

지금 내가 열심히 사는, 엄마이기 위해서도, 휘연인 나 자신을 위해서도

아이에게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

그렇게 함께 성장하는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이임숙 소장님은 단어의 정의를 잘 내리시는 것 같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단어의 의미를 잘 정리하고 구분해 주셔서 도움이 되었다.

 

특히 '혼 내다'라는 단어가 정말 혼이 나가는 상황을 이야기 한다고.

이것이 훈육과 같은 수 없음을 이야기 하실 때 정말 제대로 실감했다.

 

훈육 한답시고 애 혼을 빼놓고는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애가 들을리가.

 

훈육의 종류도 예방적 훈육과 상황대처 훈육법으로 나누어 다양한 사례로 구체적으로 설명해주셨다.

 

 

 

기대했던 것보다 좋았어서 조만간 책을 읽어 보고자 한다.

 

 

 

 

 

여담) 엄마 강연은 후원사가 있고, 주최측이 있고 진행된다.

**셜맘 주최측이었는데, 앞으로 이쪽에서 하는 강연은 참석하기가 꺼려진다.

 

알고는 있었지만, 레크레이션과 후원사 강연이 2시간이다.

 

장작 10시 20분까지 오라더니 2시까지 잡혀 있어야 하는 것이다.

 

후원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안다.

그래서 후원사 강연을 안 듣고 강연만 들을까 싶기도 했지만,

강연하시는 분들께 피해가 될 것 같아

참여를 안 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

 

후원사 강연을 한시간 정도만 하면 안 될까?

엄마들 진을 다 빼놓고 본 강연을 하니, 중도에 나가는 엄마들이 많을 수 밖에.

실컷 후원사 강연(이라 쓰고 광고라고 읽는)만 듣고 본 강연은 듣지도 못하고 가는 사람도 있다.

 

엄마 강연에 조금의 변화가 있길 바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른한오후

    오~ 반가워용~!! 따단훈육 책 정말 엄지척하며 읽었거든요^^ 저는 이런 강연은 다녀보진 못했는데 2시간이나 먼저 후원사 강연을 들어야 한다니 너무하지 싶네요 ㅜㅠ 진이 빠져서 본강연을 어찌 듣나요.. 중요하긴 하겠지만 좀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네요. 훔...

    2018.11.27 23:0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아 정말요? 크으 그 말씀 들으니 더 읽어야 할 필요성을 느끼게 되는 군요!
      큰 틀은 벗어나지 않는데 구체적인 무언가가 꽤나 마음에 들었던 ㅎㅎ
      후원사 광고는 어쩔 수 없다지만, 두시간은 너무 한 것 같아요. 그렇다고 12시 반, 본 강연 시작할 때 가면 강연 하시는 분한테 안 좋을까봐, 혹은 안 들여보내주는 것도 있어서 그럴 수도 없고 ㅎㅎ
      좀 그렇죠? ㅎㅎ

      2018.11.27 23:3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