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날씨가 우중충. 살짝 날리는 빗방울.

냉큼 장화 꺼내달라며 신발장을 탕탕한다.

 

신나서 장화 신고, 우산 챙기고.

비는 안 오지만 그래도 신난다.

 

물 웅덩이에 풍덩 풍덩.

장화 신고는 마음껏 해도 된다 했더니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

 

비가 살짝이라도 와주면 더 좋을 것 같은데 ㅎㅎ

 

구름만 가득한 하늘이 못내 서운하다.

 

-----------------------------------------------------------------

 

집 근처에 사립초가 있고, 조금 더 가야 일반 초등학교가 있다.

운동장에 놀러가는 걸 좋아하는데,

굳이 꼭 그 사립초 운동장에 들어가고 싶다고 매번 떼를 쓴다.

 

안 된다고 몇 번을 이야기 했는데,

왜 저 형아들이랑 누나들은 저기서 노냐고.

자기도 같이 놀고 싶다고.

 

으응... 미안해. 엄마가 돈을 많이 벌 수 있게 되면 생각해보자 -_-

 

똑같은 운동장인데 왜 여긴 안 되고 저기 멀리까지 가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되는 듯 하다.

당장 형아들이랑 누나들이 운동장에서 재밌게 놀고 있으니까 같이 놀고 싶은 모양.

 

그래도 거긴 안 돼...

 

-------------------------------------------------------

 

고양이한테 생선 가게를 맡기지...

 

괜히 빵 사러 가자고 말 꺼냈다가, 탈탈 털린데다가

골드 메달 애플 주스까지..

 

그 자리에서 원샷 때리는 너란 남자.

(원샷까진 아니지만.. )

 

그 뒤로 뭔가 설사 아닌 설사 같은 느낌이라 원인을 이걸로 보고 있는데..

차가운 사과 주스는 이제 좀 천천히 먹는 걸로.

 

처음 가보는 빵집인데 맛있네..

니가 고른 크랜베리 스콘 겁나 맛있어서 깜놀.

 

또 가잨ㅋㅋㅋ

 

------------------------------------------------------

너무 피곤해서 그런걸까?

요즘 매일 밤 양치와 씻기는 거 자체가 이렇게 힘들어서야 원.

 

피곤해서 굳이 침대로 올라가서 뒹굴 뒹굴 하고,

눈을 그렇게 비비면서도

 

씻기 싫다고 징징징.

 

아오..

 

혈압이 오른다 올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9

댓글쓰기
  • 05

    사립초등학교는 아무나 못 들어가는군요 ㄷㄷㄷ
    아들과의 알콩달콩 데이트도 몇 년 안 남았습니다ㅎㅎㅎ

    2019.04.25 16:2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들어가면 안 되는지 모르겠는데, 일단 들어가는 거 자체가 눈치 보이는 ㅋㅋㅋ 개방 되어 있지 않아서 ㅋㅋㅋㅋ
      몇 년 안 남았습니꽈 ㅠㅠ 크흡 ㅠ

      2019.04.25 18:34
  • 파워블로그 아그네스

    휘연 님, 대단하세요. 개구쟁이 키우면서 블로깅도 열심히 하시고... ^^

    2019.04.25 22:3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으핳 그래서 블친님들 공간에 놀러 갈 짬이 잘 안 나네요 ㅠㅠㅠ

      2019.04.26 20:28
  • 차차는 비오는 걸 좋아하는군요. 저는 제가 비오는 걸 별로 안 좋아해서 비오면 집에 꼼짝 안할 것 같은데... 휘연님은 참 부지런하세요~

    2019.04.26 06:5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애들은 기본적으로 비오는 걸 좋아하는 거 같아요 ㅎㅎ 드문 현상이라 그런가봐요. 엄마의 선호도와 상관없이 나가야 해여 ㅋㅋㅋㅋㅋㅋ 장화신고 퐁당 퐁당 좋아하심 ㅋㅋㅋㅋㅋ

      2019.04.26 20:33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