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에피톤 프로젝트 (Epitone Project) - 긴 여행의 시작


파스텔뮤직 (Pastel Music) | 2009년 02월

 

 

가장 좋아하는 음악은 [봄날, 벚꽃 그리고 너].

 

 

 

예전 봉사활동 하던 중 일행의 피아노 연주를 듣고 홀딱 반했다.

평소 음악 취향은 아이돌 댄스 음악이고, 가사를 듣는 걸 즐기는데,

가던 길을 멈추고 멍하게 그 연주를 듣고 있었다.

 

 

피아노 연주곡인 이 곡은 제목만큼 멋지다.

그리고 따뜻한 봄날의 느낌이 아니라,

몽글몽글하면서도 아린 봄날의 느낌이다.

 

 

한동안은 이 곡에 미쳐

오직 이 곡을 연주하기 위해 피아노를 배우러 다니고,

첼로 연주하는 분이 벨소리를 만들어 줘 그걸 몇년째 쓰고 있다.

 

 

 

이 노래와 잘 어울리는 책은.. 글쎄..

아직 못 찾겠다.

 

이 노래만큼 이런 느낌, 감정을 줄 수 있고,

이토록 오랫동안 단연코 최고라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책이 있을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신통한다이어리

    앗...생전 들어보지도 못한 음악이군요...피아노 연주곡이군요..벗꽃 향기가 묻어날 것 같은 느낌이네요...

    2019.07.05 03:0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강력 추천 합니다^^ 마음이 편해지실 거에요~

      2019.07.05 13:07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