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안중근 옥중 자서전

안중근 저
BOOKK(부크크) | 2018년 02월

 

 

안녕하세요, 8월은 광복절이 있어 나라를 돌아보게 되는 달이지요.

올해는 특히 나라에 대해서 생각해볼 일들이 많은 듯 합니다.

 

추가로 선택된 도서이지만,

얇고 생각해 볼 점들이 많으니 함께 읽기를 바랍니다.

 

 

1.     일제 식민지 치하에서 많은 이들은 그저 자신의 삶을 살기 바빴습니다. 나라니, 의병이니 생각하기 보다 일단 내 한 목숨 부지하기가 힘들었죠. 그럼에도 대한국이라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고군분투한 이들이 있습니다. 덕분에 우리가 이리 한국이라는 국적을 지니고 살고 있을지도 모르고요. (물론 그 당시 해외 정세가 그렇게 만들었기는 하지만..)

-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고 하지 않았느냐? 너는 속히 본국으로 돌아가 우선 네가 해야 할 다음과 같은 일을 행하도록 해라. 첫째는 교육의 발달이요. 둘째는 사회의 확장이요. 셋째는 민심의 단합이요. 넷째는 실력의 양성이다. (42)

만약 자신이 그 상황이었다면, 안중근 의사가 받은 이 네 가지 일 중 무엇을 할 수 있었을까요? 혹은 가장 우선시 되어 실천되었어야 할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2.     일제시대 때 많은 독립운동을 한 이들이 있었습니다. 안중근 의사의 자서전에서도 볼 수 있다시피, 그들은 큰 애국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       한국 사람들은 조국도 모르고, 동족도 사랑하지 않으니, 어찌 외국을 도울리 있으며 다른 종족을 사랑할 리가 있겠는가? 이 같은 무익한 인종은 쓸모가 없다. (49)

하지만 현 시대에 있어서 한국 안에서도, 해외에서도 많은 이들에게는 애국심이란 가치는 없는 듯 합니다. 정부에 불만이 많아서, 사회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혹은 해외에 있기에, 한국이라는 나라가 그들에게 해 준 게 없어서. 애국심은 여전히 필요한 가치일까요? 그리고 그 애국심을 키울 수 있는 방법도 있을까요?

 

+) 안중근은 동양평화론사상을 펼칩니다. 현 시국에 일본과 한국의 상황이 극단을 향해 달리고 있는 것 같은데요, 그의 사상은 그 시기에만 가능했을까요? 아니면 그 시기에도, 현재에도 불가능할까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khori

    안중근을 보면 대단히 매력적인 인간으로 다가옵니다. 자서전, 도록을 통해서 국가의 침략과 정체성의 유지와 별도로 또 감옥에 인도돼어 간수들에 대한 태도, 재판과정의 태도, 어머니의 말씀을 보면 여러가지 귀감이 됩니다. 사람이란 더 큰 개념으로 민족이란 개념을 협소하게 보는 것도 맞는 말이지만 민족과 국가라는 것이 만드는 정체성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작금의 시대를 돌아봐도 그러하지 아니한가라는 생각을 하니까요

    2019.08.23 16:1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이 시대에 정말 읽어봐야 할 책이 아닌가 싶습니다. 옥중에서 보여준 안중근 선생의 모습은 단순히 무장 투쟁이 아닌 독립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동양평화론'과 같은 확고한 가치관을 가진 인물로서 그분의 존재감은 쉽게 가늠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당시 '동양평화론'은 솔직히 달성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죠. 국가간의 힘이 비슷한 상황이라면 그 균형을 위하여 모색할 수 있었으나, 침략의 야욕을 드러내면서 대륙 진출을 꾀하던 당시 일본의 상황을 감안한다면 현실적으로는 결코 쉽지 않았으리라 생각됩니다.

    2019.08.23 16:5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시골아낙

    동양평화론의 안중근, 휘연님의 말씀하신대로 지금에도 애국심이 필요한가란 질문에 대한 답을 찾다보면 안중근선생을 이해하고 기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9.08.23 17:42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