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의 첫 유튜브 프로젝트

[도서] 나의 첫 유튜브 프로젝트

토이푸딩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영상을 가만히 보고 있지 못하는 편이다. 정말 제대로 꽂히는 드라마(셜록..?)가 아니면 잘 보지 않고, 영화도 집에서는 잘 못 보고, 영화관에 가야만 볼 수 있다. 그러니 유튜브는 오죽하랴. 가만히 앉아서 멍하게 영상을 보고 있지를 못하니 몸이 근질거려 보지를 못한다. 현재 내가 보는 유튜브는 노래를 듣기 위한 영상들 밖에 없다.

이런 내가 나와는 전혀 상관 없다고 생각했던 영상 촬영과 편집에도 기웃거리는 건 아무래도 앞으로의 시대는 그런 것들을 무시해선 안 될 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시대를 무시할 수는 없다는 게 문제. 어쨌든 영상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되어 가고 있다. 내가 소비하지 않는다고 해서 마냥 무시할 수 있는 요소가 아니다. 물론 나 또한 영상을 통해 나를 조금 알리고, 그를 통해 부수적인 수입도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그래서 얼마 전에 가볍게 겨울서점의 주인공 김겨울 유튜버의 책을 읽었다. 그 책은 북튜버를 위한 책이기도 하고 워낙 얇고 작아서 큰 내용을 담고 있지 않았다. (북튜버로써의 조언들은 큰 도움이 되었다.) 그에 반해 이 책은 유튜버를 위한 A to Z를 알려주고 있었다. 유튜브를 틀어서 영상만 보던 내게 유튜브라는 세계가 어떻게 돌아가는 지 알 수 있는 큰 초석이 되어 주었다. 다른 책들을 읽어 보진 않았지만, 크게 이 책에서 내용이 벗어나지 않을 것 같다. 요즘 쏟아져 나오는 유튜브 책들 중에서 이 책 한 권이면 될 거라 생각한다.

책은 예전 홍대리시리즈가 생각나는 김대리의 고군분투기 소설 형식으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다. 토이푸딩을 기반으로 설명하지만 장난감 회사에 있는 김대리라는 가상 인물을 통해 유튜브를 시작하여 기반을 잡아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그래서 더 쉽게, 그리고 아주 기초적인 부분부터 친절하게 하나 하나 설명을 다 해주었다. 솔직히 이 책 하나로 유튜브를 시작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적어도 내 콘텐츠를 짜서 시작해볼 용기는 생겼다.

  하지만 문제는 콘텐츠. 나 또한 콘텐츠에 대해서 고민이 많다. 창의성이란 게 밑바닥에 깔릴 만큼도 없는 건지 아무 생각도 없는 건지 생각해내는 데 항상 어려움을 겪는다.

-       가장 잘 통하는 콘텐츠는 무엇일까?’ ‘어떻게 해야 내 콘텐츠가 잘 추천될 수 있을까?’ ‘통계 데이터를 어떻게 효과적으로 활용할까?’ ‘남들보다 빠르게 채널을 성장시킬 방법은 무엇일까?’ ‘구독자수와 조회수는 어떻게 늘릴까?’ (8)

이렇게 사소한 것들에서부터 질문을 시작해 하나 하나 생각해보게 해준다. 사실 아무 생각 없이 듣고 싶은 노래만 찾아 듣다가 뜨끔했다. 이렇게나 많은 생각을 해야 하다니. 신경 써야 할 것들 것 이렇게 많다니. 사실 영상을 기획해서 촬영하고 편집한다는 것 자체를 개인으로 할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고, 그런 일을 하는 사람들은 특별한 재능이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요즘 추세를 보면 누구나 할 수 있고, 어쩌면 해야만 하는 능력인지도 모르겠다. 그러니 배우고 배워야 하리라.

  저자가 강조하는 유튜브의 핵심은, 차별화, 일관성, 지속성! 그리고 브랜드의 힘 키우기! (57) 였다. 끈기가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자신이 그 플랫폼을 시작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그 때까지 지속할 수 있는 버팀이 핵심이 아닐까 한다. 가볍고, 그저 한 번 해보자 싶은 마음으로 시작한 사람이라면 당연히 그만큼 쉽고 편하게 그만둘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분명한 목적과 이유를 갖고 있다면 쉽사리 해이해 질 수 없다.

-       어떤 가치를 전달할 것인지에 관한 거예요. 시청자들이 우리 콘텐츠를 통해서 어떤 선물을 받을 수 있는지 생각해보세요. (67)

내가 굳이 머리를 짜내서, 고생을 해서 촬영해서, 눈 아프게 편집하여 업로드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어떤 가치를 전하고 싶어서 나는 유튜브를 하는 것일까? 이런 것들이 분명해야 유튜브를 지속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래서 회사 계정들이 잘 되는 거 아닐까.. 그만 두고 싶어도 그만 둘 수가 없어서.) 나 또한 막연히 유튜브를 하면 나한테 더 좋은 일이 생기려나 하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가졌던 것 같다. 나는 타인에게 어떤 가치를 줄 수 있을까? 어떤 효용성이 있거나, 긍정적인 측면을 전할 수 있을까? 어쩌면 이런 것들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나를 쌓아가고, 나를 만들어 더 나은 내가 될 수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게다가 포인트는 나도 즐길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개인 유튜브 크리에이터는 정말 자신이 즐기는 일을 해야 한다.

-       영상을 만드는 창작자도 재미를 느껴야 하기 때문이다. “몰입도 높은 스토리가 필요해요.” (164)

시청자가 단번에 알아차릴 것이다. 어떻게 해서든 유튜버의 모습에서 어색한 점이나, 이상한 점이 느껴질 것이다. 유튜브는 정말 함께 즐길 수 있는 플랫폼이다. 유튜브가 즐기는 모습이 그대로 전해져 긍정적인 측면을 전할 수 있으리라. 그렇기에 시청자와 직접 의사소통 하면서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다. 그렇기에 더 사람들이 열광하리라. 일방적인 정보를 받거나, 즐기는 상황이 아니라, 여러 기능들을 통해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 덕질하기에 참 좋다.

-       유튜브와 SNS의 공통점 : 좋은 콘텐츠가 필요하고, 최적화된 키워드를 사용해야 하고, 사용자와 소통해야 한다. (327)

  이 둘의 공통점이 있기에, 잘 연동해서 쓰는 것도 중요할 듯 하다. 어떻게 활용하면 더 유리할지 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자기PR의 시대, 그 시대가 아직도 지속되고 있는 듯 하다. 예전보다는 훨씬 전면적으로 내세워야 하는 듯 하지만.

개인적으로 유튜브 스튜디오에 있는 분석메뉴는 경이롭기까지 했다. 저렇게까지 복잡하고 많은 정보를 담고 있다니. 신기하기도 하고, 대단하기도 하고. 솔직히 책에서 설명해주는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지는 못했다. 아직 한 번도 보지도 못했고, 유튜브의 시스템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 그런 듯 하다. 실제로 시작하면 다시 책을 펴서 제대로 공부해야 할 부분이 아닐까 한다.

  유튜버라는 길은 앞으로 어떻게 될까? 많은 이들이 시도하고 그만큼 많은 이들이 쉽게 포기해버리는 그 길.

-       유튜브를 평생 직업으로 삼을 수 있을지, 평생까지는 아니더라도 향후 몇 년 동안 집중할 수 있을지 고민해보세요. 그리고 유튜브를 선택하는 순간 유튜브는 내 삶의 중요한 부분이자 습관이 되어야 해요. (338)

사실 유튜브만이 아니라 다른 블로그나 SNS도 같을 거라 생각한다. 많은 이들이 하니까 한 번쯤은 시도해봤다가, 지속성을 유지하기가 힘들어서, 콘텐츠를 만들기가 힘들어서, 생각보다 반응이 안 나오니 지겨워져서 등등의 이유로 놔 버린다. 하지만 저자가 말하듯이 유튜브를 시작한 이상, 지속하기로 결심한 이상 최대한 자신의 삶의 일부로 받아들여 하지 않으면 채널을 유지할 수 없으리라. 저자만큼 절박한 상황이든, 그저 꾸준히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많은 게 가능한 곳이 바로 유튜브라는 플랫폼이리라.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