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이가 처음 방문을 잠근 날

최희숙 저
아름다운사람들 | 2019년 05월

 

 

별난맘 1기의 마지막을 장식한 책은 제가 읽고 나서 무척 감동했었던

<아이가 처음 방문을 잠근 날>이었습니다.

중간에 책을 바꿔서 선택했는데, 우리 모임의 마지막을 장식하기에 더없이 좋았던 것 같아요.

다들 따뜻하게 마음을 데워서(?) 오셨더니 훈훈한..

뭉클 뭉클..

 

 

감동 잔뜩 받으시고,

따뜻하게 위로도 하시고 위안도 받으시고 하셔서

질문지는 편하게 만들었답니다.

1기를 마무리하는 질문들과 함께요^^

 

 

몹시도 익숙한 이 사진 ㅎㅎ

이 곳에서 일년 넘게 했다 보니 이제는 너무 자연스러운 곳이에요.

나중에 분위기전환겸 장소를 좀 바꿔볼까 하고 있긴 해요 ㅎㅎ 

그래도 장소가 이렇게 분리되어 있고 편한 장점도 있는 ㅎㅎ

뭔가 정이 많이 가는 곳입니다. ㅎㅎ

 

 

차가워지는 날씨에 따뜻한 라떼와 따뜻한 책 한 모금이 무척 위안이 되었어요.

그런 책과 라떼에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서 더 좋았던 시간이었어요.

엄마에게 이토록 위안이 되고 힘이 되어 줄 수 있다니,

그런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어서 운이 좋구나 하며 저도 괜히 뭉클 뭉클 ㅎㅎ

 

 

사실 마지막 선물로 뭘 드리면 좋을까 했는데,

재치있고 재밌는 걸로 마무리하고 싶어서 수료증을 만들어 봤어요.  

마지막이니 뭐라도 남아야 하지 않을까 싶어서 ㅋㅋㅋ

다들 좋아해주셔서 저도 즐거웠어요^^

 

 

뒷풀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곳을 찾다 보니 바로 그 옆으로 이동 ㅋㅋ

맛있게 드시면서 편하게 또 이런 저런 이야기 나누다 보니 즐거운 시간이 끝.

 

5개월 동안 수고하셨고, 감사합니다.

2기로 또 만나요 > _<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