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새벽아침 (5:00~9:00)

1)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하완 저
웅진지식하우스 | 2018년 04월


2) 8:30-8:40


3) 크레마로 틈틈이 보고 있는 책. 각 꼭지마다 맞는 말을.. 인생을 포기한 게 아니라, 되면 좋고 안 되도 어쩔 수 없는 안분자족하는 느낌. 저자의 생각이 무척 공감된다. 

어쨌든 저자도 회사를 그만둬도 프리로 일할 수 있으니까 그만 둔 거겠지만. 보통의 사람들은 프리로 일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니 좀 부럽기도 할 듯.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