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자도 가끔은…

[도서] 사자도 가끔은…

허아성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위쪽 책 기둥이 다 떨어져서 와서 속상 ㅠ)

길벗어린이 인스타 계정에서 이벤트에 당첨되면서 받은 책이다.

여러 권 중에서 고를 수 있었는데, 아이에게 사진을 보여주고 직접 고르게 한 책이다.

역시 자기가 고르게 해야 한다.

솔직히 난 그다지 땡기는 표지가 아니라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받아서 읽어 보니 너무 괜찮은 책이었다.

배경도 없고, 사자가 예쁘지도 않은 것 같고(?), 색상을 칠하다 만건가.. 뭐지 하는 마음이었는데, 일단 내용이 너무 좋다.

그리고 보다 보니 내 눈을 끌지 못한 것이 내가 너무 자극적인 책에 너무 익숙해져서 그랬던 건가 싶다.

MSG의 노예로 살다가 담백한 음식을 먹으면 아무 맛이 느껴지지 않고 그 담담한 맛이 낯설고 맛이 없다고 느껴지니까 말이다.

이 책은 몸에 좋은 담백한 음식 같은 그림책이다.

요즘 너무 화려하고 각 페이지마다 가득 가득 차 있는 그림책들만 보다가 이렇게 비어 있는 책을 보니 눈도 편하고 마음도 편해진다.

역시 아이가 고르게 한 건 신의 한수였다.

 

 

멋진 사자도  울상이 될 때가 있다.

이 책이 가장 마음에 드는 건 아이에게도 너무나도 알려주고 싶은 내용이지만, 어른들도 하기 어려운 이야기를 알려준다.

누구든 이런 시기가 있다.

상황이 그럴 수도 있고, 한 번씩 그럴 때가 있으니 말이다.

그런 날은 정말 아무것도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고 그렇다.

어른들도 아이들도 그런 날이 있다.

그리고 주변에 다른 사람들도 그럴 수 있다는 걸 받아들 일 수 있다.

 

 

내용적으로 마음에 드는 건 그런 경우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해 알려준다는 점이다.

그런 날이 있을 수 있는 걸 배려해준다.

충분히 자신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배려해준다.

그런 시간이 필요한 사람이 있다는 걸 이해하고, 자신이 그런 기분이 드는 것도 나쁜 게 아니며 그럴 수 있고 그래도 된다는 걸 보여준다.

 

 

그리고 들어줘야 한다는 점. 

크게 해줄 것도 없이 그저 이야기만 들어줘도 된다는 것. 

부담갖지 않고 곁에 있어 줄 수 있으면 된다는 것.

사자 입장에서도 이렇게 주변 사람에게, 친한 사람 혹은 믿을 수 있는 사람에게 의지해도 된다는 걸 보여준다.

이런 서로 믿고 의지하고 힘을 주는 관계가 얼마나 좋고, 귀한지 알려준다.

이래서 이 책이 참 좋다.

읽으면서 아이에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해 줄 수 있어서 참 좋다.

 

 

다시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온 사자.

색깔도 바꼈고 표정도 바꼈다.

어찌나 멋있는지.

늠름해.

 

크으.

 

(근데 사자 코가 자꾸 시강.. E...)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았습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